[사설]원전산업 지원 소홀히 해선 안된다
[사설]원전산업 지원 소홀히 해선 안된다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8.0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정부가 에너지 전환(원전) 후속조치 및 보완대책 발표를 통해 취소된 원전에 대해 후속조치를 시행한다.

이번 정부의 발표에 대해 한수원 노조, 원자력계 단체들이 반발을 하고 있는 가운데 경북 영덕 천지 원전 1·2호기는 유치 과정이 만만치 않았던 곳이다.

지난 2015년 11월 영덕원전 유치 반대단체를 주축으로 구성된 영덕원전 유치 찬반 주민투표관리위원회가 원전 유치 찬반 주민투표를 했다.

투표에는 유권자 3만4,432명 중 최종적으로 1만1,209명이 투표에 참여해 32.53%가 됐다.

투표자 중 91.7%인 1만274명이 영덕원전 유치를 반대했으며 찬성은 7.7%인 865명에 머물렀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이번 주민투표는 법적 효력이 없는 투표로 지역 분열만 조장하는 행위라고 지적한 바 있다.

또한 우리나라 원전 수출의 쾌거는 지난 2009년 4기의 한국형 원전을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것이다.

반면 터키와 베트남 원전 수출은 일본에 밀려 고배를 마시기도 했다.

특히 터키 원전의 경우는 우리나라가 터키와 총 사업비 220억달러에 달하는 원전4기 건설에 대한 MOU를 지난 2010년 체결했지만 2013년 일본이 최종 건설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다.

베트남 역시 우리나라가 먼저 베트남 정부와 원전건설 교섭을 벌이고 계약 성사 단계까지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수주했지만 현재는 일본도 건설이 불확실한 상황이다.

이에 추가 원전 수출을 위해선 UAE원전을 완벽하게 건설해 국제적으로 신뢰도를 쌓는 것이 우선이 돼야 한다.

특히 정부는 이번 대책 발표를 통해 지난해 발표된 에너지 전환 로드맵,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른 에너지 전환 후속조치를 통해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지역, 산업, 인력에 대한 보완대책을 통해 국가 에너지 전환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한 것을 강조하고 있다.

또한 정부와 한수원은 설계·주기기 등 핵심 기업 경쟁력 유지를 위해 원전 안전, 수출, 해체 분야의 R&D 투자 확대 및 원자력R&D 역량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국내 원전시장이 축소되더라도 원전 수출을 통한 국부창출과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원전 산업 생태계의 지원을 소홀히 해선 안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