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은 악재로 곤혹스러운 가스공사
연이은 악재로 곤혹스러운 가스공사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8.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 행동강령 위반통보, 조치 해명 나서
선박용 LNG저장탱크 결함, 책임 공방 골치
가스공사 본사 사옥 전경.
가스공사 본사 사옥 전경.

[투데이에너지 조재강 기자] 연이은 악재로 집중 포화를 맞고 있는 한국가스공사가 관련사항을 해명하느라 진땀을 빼고 있어 향후 대응에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최근 일부 언론에 보도된 가스공사 비리 보도와 관련해 가스공사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조치를 완료하겠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이는 올해 국민권익위원회가 가스공사를 대상으로 공사가 지난 2011년부터 현재까지 일어났던 행동강령 위반사실을 통보하면서부터다.

권익위가 1차 위반사실 통보내용을 보면 5건으로 공사는 1차 통보내용에 대한 조치로 아래와 같이 감사를 통해 해당부서 주의 및 관련자 징계 등 조치 완료했다고 밝혔다.

5건의 공사 조치 내용을 보면 △(노동조합 관련 이권 개입) 노동조합 부당행위에 대해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지 않은 담당부서 경고 조치 △(전산소모품 관련 예산의 목적 외 사용) 전산소모품 예산을 사용 태블릿PC 등을 구입해 지급한 사실을 확인, ‘KOGAS 임직원 행동강령’ 제7조를 위반한 담당부서 주의 조치 △(두바이 파견 임직원 소득세 지원 관련 예산의 목적 외 사용) 2016년 7월1일부터 7월21일까지 자체 감사를 실시해 법인의 소득세액 지원 관련 담당자에 대해 성실의무 위반 등 사유로 감봉 등 징계 조치 및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도록 통보 등 이다.

뿐만 아니라 △(혁신도시 이전 아파트 특별공급 확인서 발급 이권 개입) 2017년 7월25일부터 7월27일까지 기동감찰을 실시해 위반자에 대해 형사고발 조치 및 인사통보 △(민간업체 취업을 위한 허위경력 확인서 발급 이권 개입) 현재 권익위에서 이번 사안에 대해 수사 의뢰한 상태이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처분 예정 등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공사의 관계자는 “비리근절 및 청렴문화 조성 종합대책을 마련해 재발방지 및 깨끗한 조직문화 확립에 힘쓰고 있다”라며 “비위행위 엄정처벌 기반 마련 및 객관적 감사를 위해 검·경 출신 등 외부 감찰 전문가로 구성된 기동감찰단을 신설, 비리에 대한 수시 조사가 가능하도록 해 철저한 근무기강 확립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공사의 해명에도 의구심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앞서 터진 국적LNG선에 탑재된 한국형 LNG저장탱크(KC-1 화물창)의 결함 사고 등 불미스러운 일들이 연이어 터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KC-1 화물창은 아직 원인 규명도 되지 않아 이 프로젝트의 주 축인 공사의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는 등 상황이 좋지 않다.

이와 관련 김정훈 의원은 “427억원이라는 막대한 비용을 들여 제작한 한국형 선박탑재 LNG탱크의 결함으로 인해 4억달러가 넘는 LNG선박이 불안한 운항 또는 75일째 운항을 중단한 채, 해외 정박 중에 있다”라며 “첫 운항부터 안전성을 위협하는 결함 발생으로 또 다시 막대한 용선료가 추가됐음에도 정기입거 기간이 돼야만 KC-1 화물창에 대한 전면적 검사를 실시하겠다는 공사의 답변은 무책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올해 국감에서 이같은 사항이 중점 지적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에 대해 권칠승 의원은 “수면위로 올라오지 않은 내부 비리는 또 얼마나 많을지 가늠조차 되지 않을 정도”라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가스공사 비리를 낱낱이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실추된 이미지와 신뢰를 어떻게 회복할 지 향후 공사의 대응방안 마련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