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위기를 기회로
[기자수첩]위기를 기회로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8.07.2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재강 기자

[투데이에너지]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까.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가 최근 명칭을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로 변경했다.

새롭게 추가된 단어에는 ‘수소’가 포함됐으며 이는 세계적 추세와 정부·지자체의 정책 변화에 기조를 맞춘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35만대, 수소차 1만5,000대를 보급하고 급속충전소는 1만기, 수소충전소는 310기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2025년까지 천연가스버스 40%를 전기버스로 교체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장 내달부터 서울시에서 수소버스가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기존 디젤·천연가스버스 등은 설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주요 지원 정책이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에 몰리다보니 구매부터 유지비까지 총체적으로 경쟁력이 약화되는 추세다.

협회로서도 이 같은 고민은 필연이었음을 짐작케 한다. 이번 협회의 명칭 변경은 사실 이전부터 얘기가 나왔었다. 업계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연계성이 높은 분야를 끌어안고 가야한다는 게 주요 골자였다.

특히 수소의 경우가 그렇다. 한국가스공사 등 이미 많은 회원사가 수소관련 기술개발 및 사업을 하고 있어 천연가스에 수소를 포함하지 말란 법이 없다.

보는 시각에 따라서 두 영역은 전혀 별개가 아니며 오히려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는 관계로 볼 수도 있는 것이다.

여기에 가속도가 붙은 친환경차 보급 정책도 더 이상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는 위기의식에 불을 지폈을 것이라 판단해 본다.

그동안 CNG버스는 대기질 개선과 교통체증 완화의 역할을 해왔던 게 사실이다.

이제는 협회가 정부의 친환경차 수소버스 등의 보급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한 만큼 정체돼 있는 업황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시발점이 됐으면 한다.

명칭 변경이 협회의 기막힌 한 수가 될 수 있을지 이후의 결과를 지켜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영진 2018-07-21 23:27:38
서울시가 모든시내버스를 CNG버스로 교체했으나 사실상 효과는 개선되지 않고 실패했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