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쏘시스템, EDF에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 지원
다쏘시스템, EDF에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 지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전 건설·운영 엔지니어링 디지털 혁신 협력키로
원전 건설 및 운영에 다쏘시스템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활용하는 화면.
원전 건설 및 운영에 다쏘시스템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활용하는 화면.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3D 솔루션 및 제품수명주기, 스마트팩토리 분야 글로벌 리더인 다쏘시스템과 프랑스 전력공사(EDF), 캡제미니(Capgemini)는 프랑스 전력공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장기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프랑스 전력공사의 원전 성능과 경쟁력을 강화하고 원전 건설 및 운영 엔지니어링 프로젝트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다쏘시스템은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을 활용해 프랑스 전력공사의 프로젝트를 향후 20년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은 최신 기술을 바탕으로 엔지니어링 프로세스와 방식을 표준화 및 최적화하며 이를 통해 관계자는 실시간 프로젝트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원전 설계, 건설 및 운영을 포함한 디지털트윈을 구축하기 위해 사용된다. 이 협력을 통해 영국 힝클리 포인트 C(Hinkley Point C) 프로젝트, 미래 유럽형가압경수로(EPR) 프로젝트, 프랑스 원전 엔지니어링 분야도 혜택을 얻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캡제미니는 다쏘시스템과 협력해 프랑스 전력공사에 컨설팅, 기술 및 시스템 통합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버나드 샬레 다쏘시스템 CEO는 “에너지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이미 진행 중이며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라며 “프랑스전력공사와의 20년 협약과 캡제미니와의 협업이 변화의 증거”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다쏘시스템은 원자력을 포함한 에너지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했다”라며 “다쏘시스템의 솔루션은 전 세계 원자로의 2/3와 현재 건설 중인 원자로의 4/5 에 달하는 복잡한 시스템을 관리하는 데 사용되며 캡제미니의 기술 및 3D익스피리언스 플랫폼의 완성도를 통해 프랑스 전력공사에게 변혁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장-베르나르 레비(Jean-Bernard Lévy) 프랑스 전력공사 CEO는 “프랑스 전력공사의 원전 건설 및 운영 엔지니어링 기술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과정에 접어들었다”라며 “이 협업은 미래 원전 프로젝트의 성공을 위한 핵심이자 재생에너지 개발을 목표로 하는 CAP 2030 전략을 상징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