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재팬, 日 가상발전소 사업자 선정
한화큐셀재팬, 日 가상발전소 사업자 선정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계 태양광 모듈사 중 최초 참여
가상발전소는 상업시설(가운데)이나 주택(우)에 분포한 소규모 발전설비를 통합 제어해 하나의 대형발전소(좌)와 같이 운영하는 것을 의미한다.
가상발전소는 상업시설(가운데)이나 주택(우)에 분포한 소규모 발전설비를 통합 제어해 하나의 대형발전소(좌)와 같이 운영하는 것을 의미한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화큐셀재팬이 최근 일본 경제산업성 자원에너지청에서 실시하는 ‘수요자 측 에너지자원을 활용한 가상발전소 구축 실증 사업’ 참여기업으로 선정됐다. 2016년 이번 사업이 시작된 이래 외국계 태양광 모듈 제조사로는 최초로 참여하는 것으로 의미를 더하고 있다.

가상발전소는 자치단체나 기업, 일반 가정에 분산돼 있는 소규모 발전설비 및 전력관리시스템을 통합제어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사업은 동일본 대지진 이후 대규모 집중식 발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재난 복원 능력이 뛰어난 분산형발전을 도입하기 위해 2016년 시작됐다.

가상발전소 구축을 위해서는 높은 수준의 전력제어 및 관리가 필요하다. 한화큐셀재팬은 이번 사업에 자원관리자(Resource Aggregator)로 참여해 각 소비자들과 직접 계약을 맺고 전력 제어 및 관리를 실시한다. 자원관리자들이 수집한 전력은 중앙관리자(Aggregation Coordinator)에 의해 통합관리되며 잉여전력은 전기 배전업체나 발전사업자와의 거래를 통해 수익으로 이어진다. 규슈 전력, 간사이 전력, 도쿄 전력은 추후 이번 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 내 가상발전소의 실효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가상발전소는 2012년 발전차액지원제도(FIT) 도입 이후 일본 내 급속도로 보급되는 재생에너지를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으로 주목 받고 있다. 한화큐셀재팬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재생에너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재생에너지 활용을 위한 기술 및 체계를 구축해 태양광발전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주력 전력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화큐셀재팬의 가상발전소 사업자 선정은 그동안 일본시장에서 굳게 다져온 사업적 기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한화큐셀재팬은 지난 1월 일본 태양광 주택 전문잡지 ‘스마트하우스’에서 선정한 ‘Smart HIT 대상 2017’에서 주택용 시장 선호도 1위로 선정됐고 최근에는 시장조사기관인 후지경제연구소 조사에서 2017년 일본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품질과 브랜드에 대한 기준이 까다로워 ‘외산 제품의 무덤’이라 불리는 일본에서 이 같은 성과를 달성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한화큐셀재팬의 일본시장 내 지위는 엄격한 품질관리와 높은 기술력, 고객요구를 반영한 현지화 전략이 뒷받침한 결과다. 한화큐셀재팬은 국제 표준 품질 기준의 2~3배가 넘는 품질 테스트로 제품의 신뢰도를 높였으며 전매특허인 Q.ANTUM(퀀텀) 기술(참고자료1) 기반의 고출력 모듈로 일본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일본 주택에 적합한 소형태양광 모듈을 출시하고 유통망 확보가 관건인 일본시장의 특성을 감안해 전문 대리점 프로그램인 Q.PARTNER(큐파트너) 제도를 도입해 영업력을 강화했다.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 태양광시장은 7.5GW 규모로 중국, 미국,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4번째로 큰 시장이다. 향후에도 한화큐셀재팬은 높은 품질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현지 고객의 요구에 빠르게 대응하고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시장에서 확고한 지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