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독일 방폭전문기업과 기술교류 확대
가스안전公, 독일 방폭전문기업과 기술교류 확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방폭 외 본질안전 방폭 등 새로운 분야 기술협력 위해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이 로만 슈바르츠 독일 연방물리기술원 PTB 부사장과 방폭기기 시험·인증 상호인정과 교육훈련 지원을 위한 상호협약 체결 서명을 하고 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이 로만 슈바르츠 독일 연방물리기술원 PTB 부사장과 방폭기기 시험·인증 상호인정과 교육훈련 지원을 위한 상호협약 체결 서명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김형근 사장)는 현지시간으로 7일 독일 브라운슈바이크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방폭 기술력을 보유한 독일 연방물리기술원 PTB(로만 슈바르츠 부사장)와 방폭기기 시험·인증 상호인정과 교육훈련 지원을 위한 상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PTB는 10명의 노벨 수상자를 배출한 연방 경제·에너지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지난 2012년 공사와 방폭분야 상호협력협정을 체결하고, 인력 및 기술정보 교환을 활발히 추진해 왔다.

이 날 협약은 국내 방폭기기의 수출시장 진출이 늘어나면서 기존의 전기방폭 뿐만 아니라 본질안전 방폭 등 새로운 방폭분야로 기술협력을 넓히기 위해 마련되었다.

가스안전공사는 그동안 국내 방폭제품의 수출지원을 위해 지난 2016년 북미 대표 인증기관인 CSA 및 미국 Intertek 등 해외 유수의 시험인증기관과 기술교류 협정을 맺은 바 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ICT기술과 융합한 본질안전 방폭인증 수요는 앞으로 폭발적으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가스안전공사는 국내 제조사가 단독으로 설계 및 적용하기 어려운 새로운 방폭기술 및 노하우를 지원하기 위해 세계적인 기술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국내 기업고과 동반성장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이 독일 브라운슈바이크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방폭 기술력을 보유한 독일 연방물리기술원 PTB와 방폭기기 시험·인증 상호인정 및 교육훈련 지원을 위한 상호협약 체결에 앞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우 2번째)이 독일 브라운슈바이크에서 세계 최고수준의 방폭 기술력을 보유한 독일 연방물리기술원 PTB와 방폭기기 시험·인증 상호인정 및 교육훈련 지원을 위한 상호협약 체결에 앞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