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납품단가 후려치기 근절된다
中企 납품단가 후려치기 근절된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기구 의원, 대·중소기업 상생협력법 개정안 대표발의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어기구 의원은 21일 수·위탁 과정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납품단가 후려치기’를 근절하고 제값의 납품가격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중기중앙회의 하도급거래 실태조사에 따르면 가장 빈번하게 발생하는 불공정행위는 ‘부당감액(50.0%)’, ‘부당대금결정(34.6%)’, ‘부당특약(26.9%)’ 등의 납품대금 감액행위로 나타났다.

개정안은 위탁기업이 부당하게 감액한 납품대금에 대해 이자를 지급하도록 하고 불공정 거래행위를 한 위탁기업에 대해서 시정조치를 명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조항을 마련했다.

어기구 의원은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더욱 가중시키는 ‘납품단가 후려치기’는 반드시 근절해야할 불공정 거래행위”라며 “상생협력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로 수·위탁 과정에서 공정한 거래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