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논의 필요
[사설]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논의 필요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8.08.2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발전사의 비정규직 문제로 인해 갈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최근 한국서부발전노동조합이 한전산업개발노조의 서부발전 정규직 채용을 강력히 반대하며 노노갈등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서부발전노조는 정부가이드라인에도 민간의 고도의 전문성과 시설, 장비활용이 불가피한 사업에 한해 정규직 전환대상에서 제외하도록 돼 있다는 것이다.

한전산업개발은 한전이 100% 출자한 공기업이었으나 지난 2003년 민영화되면서 한국자유총연맹이 31%의 지분을 취득, 한전이 29%, 기타주주 39.36% 등으로 이뤄져있다.

민영화 이후 회처리, 운탄, 탈황설비 등의 운영이 한전산업개발에 의해 이뤄지기 시작했다.

서부발전노조는 발전노조에 가입한 한전산업개발노조가 자신들을 비정규직이라고 하며 대통령의 공약사항 이행이라는 이유로 서부발전으로의 채용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는 명백히 비상식적 요구에 해당된다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젊은 청춘들이 실업대란 속에서도 폭염과 싸우고 피땀흘린 노력을 통해 서부발전에 입사하고자 하는 소망에 먹칠을 하는 것이며 노력을 통해 피나는 경쟁을 뚫고 서부발전에 입사한 젊은 동량들에 대한 역차별이라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한 후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이 시행 중에 있다.

발전사는 정규직 전환 정책이 공공부문의 경직성, 비효율성을 높일 것이라며 현재 정규직 전환비율은 파견·용역 부문 2% 정도로 그치고 있다.

결국 각 분야의 정규직 전환은 법적인 제도가 없는 상황으로 정부의 지침에 의해 각 공공기관이 정규직 전환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법적인 제도가 없는 상황에서 지침만으로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

서부발전노조와 한전산업개발노조간의 대립만 집중하지 말고 정부의 정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서로간의 논의를 통해 윈윈(Win-Win)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받아쓰기 2018-08-29 23:03:07
검침업무에 신규채용하는 게 맞는건지 궁금하다.
정규직전환을 하는 시점에 신규채용을 공채도 아니고 면접으로 꽂아넣기 식으로 하는 것이 맞는가?
일정기간뒤에 다른 곳으로 발령을 약속받고 입사한다는 것이 과연 정상적인 채용인가?
이런 채용비리에 대해 한전은 즉시 감사를 해야 할 것이다.

절규직 2018-08-29 23:00:24
그 와중에 검침업무에 신규채용을 하고 있쥐...이 시점에 감히 신규채용이라니,...
면접만으로 신규채용하고 일정기간뒤에 편한 곳으로 인사이동을 약속하는 입사라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전은 즉시 감사를 해야 할 것이다.

받아쓰기 그만해 2018-08-27 20:20:29
정규직 전환 안해줘도돼
그럼 필수유지업무 취소 소송 걸수 있지
그리고 파업 할수있지 특히 여름에 ..
누가 꼴 리 나 보세요

받아쓰기 2018-08-27 10:34:42
" 장비와 기술"은 ~ 대부분의 장비는 발전5사 소유야~ 파견직원만 입주한거고~ 그리고 기술은 발전5사에서 내려온 기술이야~발전5사에서 메뉴얼을 내리지

받아쓰기 2018-08-27 10:33:42
" 장비와 기술"은 ~ 대부분의 장비는 발전5사 소유야~ 파견직원만 입주한거고~ 그리고 기술은 발전5사에서 내려온 기술이야~발전5사에서 메뉴얼을 내리지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