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S, 후쿠시마 사고대응 경험자 초청 워크숍 개최
KINS, 후쿠시마 사고대응 경험자 초청 워크숍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 교훈 상기 기회 마련
후쿠시마 사고대응 경험자 초청 워크숍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후쿠시마 사고대응 경험자 초청 워크숍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손재영, 이하 KINS)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대전 유성 라온 호텔에서 ‘후쿠시마 사고대응 경험자 초청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제2원전 소장이었던 Naohiro Masuda 소장(현 동경전력 부사장)을 비롯해 Fukashi Watanabe 동경전력 안전관리부장과 일본 원자력안전추진협회(JANSI, Japan Nuclear Safety Institute) 관계자들이 대거 초청됐으며 실제 현장경험을 공유하고 사고 교훈을 상기하는 기회를 가졌다.

3일간 총 4개의 세션으로 구성된 이번 워크숍 동안 후쿠시마 현장 경험의 공유, 안전문화와 안전성 향상, 비상대응의 현실적 이슈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뤄졌다.

원자력안전위원회, KINS,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 등 정부 및 산·학·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후쿠시마 사고의 전개, 대응, 후속조치 등에 대한 활발한 논의를 진행했다.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후쿠시마 사고는 전세계 국가들의 원자력안전규제 정책을 변화시키는 계기가 됐다”라며 “예상치 못한 재해에 대비하는 것과 더불어 인적 오류를 없애기 위한 노력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손재영 KINS 원장은 “원자력안전에 있어 경험공유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라며 “이번 워크숍을 통해 일본의 사고대응 경험과 현재의 노력을 공유함으로써 국내 원자력안전을 위한 노력이 한층 더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