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초소형 의류건조기 ‘미니’ 출시
대우전자, 초소형 의류건조기 ‘미니’ 출시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UV 살균기능과 플라즈마 탈취기능 탑재
대우전자 초소형 의류건조기 ‘미니’.
대우전자 초소형 의류건조기 ‘미니’.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대우전자가 1~2인가구를 겨냥한 초소형 의류건조기 ‘미니(mini)’ 건조기를 출시한다.

대우전자 ‘미니’ 건조기는 3kg 용량으로 공간효율성과 이동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기존 대용량 14kg 건조기대비 크기는 5분의 1로, 무게는 4분의 1로 줄였다. 또한 두께 40.1cm 초슬림에 동급제품대비 20% 가까이 작아진 크기뿐만 아니라 배기호스 설치가 필요 없는 제품으로 거치 공간의 부담을 줄여 다용도실, 배란다, 거실 등 다양한 곳에 설치가 가능하다.

여기에 자율 제어형 PTC 히터를 채용해 자체 발열량을 조절해 소비전력량을 최소화했다. 상황에 맞춰 표준, 소량, 탈취 등 의류를 알맞게 3가지 건조 코스를 선택할 수 있다. 표준 코스의 경우 한 번에 최대 수건 16개까지 건조할 수 있으며 소량 건조 코스는 빨래 건조 시간을 1시간만에 고속건조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이중구조의 배기필터가 탑재돼 자연건조로 제거하기 어려웠던 의류 속 숨어있는 먼지나 보풀을 말끔하게 제거해준다.

건조기 제품 중 국내에서 유일하게 UV 살균 기능과 플라즈마 탈취 기능이 채용됐다. 건조 시 지속적으로 옷감 살균이 가능해 옷감에 밴 냄새를 제거해 줄 뿐만 아니라 유해세균까지 살균한다.

디자인적인 면에서도 곡선미와 볼륨감을 강조한 바디 디자인과 대형 도어를 채용해 소비자 편의성을 높였다.

대우전자는 올해 1월 히트펌프방식 10kg 용량 의류건조기 3종을 출시하며 시장에 진출했다.  이 제품은 지난 5월 말 누적 판매량 5,000대를 넘어섰으며 대우전자는 10kg 제품 인기에 힘입어 이번에 1~2인가구를 겨냥해 3kg 제품을 선보이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대우전자의 관계자는 “1인가구 증가의 영향으로 건조기 제품도 좀 더 작고 슬림한 제품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대우전자는 구매 타깃층에 맞춰 건조기의 용량, 방식, 디자인 등의 차별화를 통해 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