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인천기지 증설 저장탱크 3기 지붕 설치 완료
가스公, 인천기지 증설 저장탱크 3기 지붕 설치 완료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기지건설단, 23호 탱크 지붕 상량식
LNG저장탱크 지붕이 상량된 모습.
LNG저장탱크 지붕이 상량된 모습.

[투데이에너지 조재강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는 인천 LNG 생산기지에 추가로 건설 중인 LNG 저장탱크 3기(21~23호기)의 지붕 설치가 완료되는 등 저장탱크 증설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 인천기지건설단(단장 석융원)은 13일 오전 인천 LNG 기지 4지구 LNG 저장탱크 증설공사 현장에서 23호기의 지붕을 올리는 상량식을 개최했다. 앞서 인천기지건설단은 지난 6월과 7월에 각각 21호기와 22호기의 지붕을 올린바 있다.

이날 행사에는 성영규 가스공사 생산본부장과 석융원 인천기지건설단장, 한동근 인천기지본부장 등 가스공사 관계자를 비롯해 시공사인 이동학 금호산업 부사장, 장문호 현장소장 등이 참석했다.

상량식은 철제 지붕을 콘크리트 탱크 내부 바닥에서 제작한 뒤 내부를 밀폐시키고 공기를 불어 넣어 공기압으로 지붕을 밀어 올리는 에어레이징(Air Raising) 공법으로 진행됐다.

이날 무게 1,255t의 탱크 지붕은 4대의 송풍기가 탱크 상부를 통해 불어넣은 공기에 의해 최대 1분당 30cm의 속도로 약 3시간에 걸쳐 총 40.3m까지 올라온 뒤 용접을 통해 밀봉됐다.

인천기지건설단과 금호건설은 20만㎘급 LNG 저장탱크 3기의 지붕까지 모두 설치를 마친 만큼 향후 영하 162℃의 초저온 LNG에도 견딜 수 있는 멤브레인 및 단열재 설치 등 내부공사에 본격 돌입할 방침이다.

석융원 인천기지건설단장은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최고 품질의 저장탱크를 차질 없이 완성해 수도권에 안정적으로 LNG가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스공사는 지난 2015년 10월부터 총 3,139억원을 투입해 인천기지 내 20만㎘급 LNG 저장탱크 3기를 건설하는 공사를 진행 중이며 2020년 7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