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방폭제조기업, 中 진출 교두보 확보
국내 방폭제조기업, 中 진출 교두보 확보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中 방원표지인증집단과 상호인정 협정 체결
정해덕 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우)과 왕시춘 중국 방원표지인증집단(CQM) 부사장(좌)이 12일 중국 베이징에서 방폭기기에 대한 시험·인증과 관련한 협약을 체결했다.
정해덕 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우)과 왕시춘 중국 방원표지인증집단(CQM) 부사장(좌)이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방폭기기에 대한 시험·인증과 관련한 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중국 방원표지인증집단(CQM)과 방폭기기에 대한 시험·인증과 관련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의 협약은 국내 방폭기기 업체의 수출시장을 확대하기 위해 양국 방폭인증분야의 기술협력을 넓혀 국내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CQM은 중국 정부(국가 질량기술감독국)의 비준을 받은 국제인증기관으로 이번 협약으로 국내 방폭기기 제조업체는 가스안전공사로부터 중국지역 방폭인증서를 취득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1건당 약 2,000만원 정도의 인증 소요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인증서 발행기간도 약 2개월 단축되는 등 국내 방폭기기 제조업체의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생산성 및 경쟁력 향상이 예상된다.

정해덕 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는 “중국 CQM과의 국제방폭 상호인정을 통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대중국 방폭제품 수출의 활로가 열렸다”라며 “향후 중국 CQM과 긴밀한 교류를 통해 양국의 수출무역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모범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