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재생E, ‘모순’에서 벗어나자
[기자수첩]재생E, ‘모순’에서 벗어나자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올해에도 태양광을 중심으로 한 재생에너지 공급은 분기를 넘어설 수록 수량적 측면만 보면 역대 최대치를 언제나 갱신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이러한 양적 공급과 수치에만 치중하고 있는 반면에 소비와 생산의 주체 등 질적 공급측면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개선이 진행되고 있는지 의문을 품을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특히 지역주민과의 갈등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정부와 지자체의 의지에도 불구하고 태양광이나 풍력 등 재생에너지발전소 하나 설치하기가 하늘에서 별따기 수준으로 업그레이드(?)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으며 전기요금 반영 문제가 심각하지 않을 것이라는 정부의 의지에도 이 부분에 대한 우려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에너지전환이라는 목표와 정책이 현실 속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의 입장과 주장을 수용하고 철저하게 준비한 정책이라고 보기엔 미흡한 점이 많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사실상 태양광과 풍력 모두 결국 대용량 개발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정부나 업계 모두가 알고 있음에도 이에 따른 환경파괴에 대한 우려와 지역주민과의 갈등은 ‘산넘어 산’을 벗어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반대로 태양광 설치 등 재생에너지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막상 미니태양광을 집에 설치하려고 시도하면 선착순에 밀려 설치조차 시도하지 못하는 상황도 발생하는 등 환경적으로 어려운 여건이 너무 많은 상황이다. 모든 국민들의 공감대 형성이 필요한 상황임에도 모든 국민들이 쉽게 설치할 수 없는 재생에너지가 돼버린 것이다.

결국 수치상의 목표와 양적 공급에만 치중해 발생한 ‘모순’의 늪에서 우린 아직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현실을 인지할 필요성이 높은 상황으로 보여진다. 결국 수치상으로 목표 이행이 가능하다는 서류상의 결과에만 만족하지 말고 현실적인 방법을 토대로 로드맵을 차근히 시행하지 않는 이상 이러한 ‘모순’에서 벗어나긴 힘들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