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에너지소비, 3년간 2.4% 증가
국내 에너지소비, 3년간 2.4% 증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에너지총조사 결과 발표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2016년 기준 국내 에너지소비가 3년 동안 2.4%가 증가한 2억1,541만9,000toe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산업부문 원료용 소비 증가로 전체 에너지소비는 증가했으나 에너지절약과 효율제고 노력으로 수송, 건물, 가구의 단위당 에너지소비량은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2016년 전체 에너지소비량 등을 조사한 에너지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산업부는 업종·용도별 에너지소비 구조의 특성과 변화요인 등을 조사하기 위해 1981년 이후 매 3년마다 에너지총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 조사 결과는 약 4만개의 부문별 최종소비자 표본을 대상으로 2016년 한 해 동안의 에너지소비 현황을 조사한 것이다.

2016년 우리나라 수요부문 전체 에너지소비는 2013년 2억34만7,000toe대비 연평균 2.4% 증가한 2억1,541만9,000toe로 나타났다. 산업부문의 에너지소비량은 2013~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3.0% 증가했으며 전체 최종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3년 59.4%에서 2016년 60.4%로 소폭 상승했다.

산업부문 소비량의 대부분(95.8%)을 차지하는 제조업에서 석유화학 원료인 납사, 유연탄 등의 소비 증가로 에너지소비가 증가됐다. 에너지원별로 보면 2013년에 비해 천연가스 소비는 난방용 소비 감소로 연평균 2.2% 감소한 반면 기타 에너지원의 소비는 고르게 증가했다.
 
수송부문의 에너지소비량은 2013~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3.6% 증가했으며 전체 최종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3년 20.1%에서 2016년 20.8%로 소폭 상승했다.

원유·연료가격 하락 및 수송실적의 증가로 인해 육상운송업을 제외한 항공, 수상, 철도 등 나머지 업종에서 모두 소비량이 증가했다. 다만 2016년도 자가용 승용차의 대당 연료소비량(중형 휘발유차량 기준)은 연비향상 등으로 2013년대비 소폭 감소했다.

상업·공공부문의 에너지소비량은 2013~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1.5% 증가했으며 전체 최종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9.5%에서 2016년 9.2%로 소폭 감소했다. 2013년에 비해 2016년 겨울철 난방용 수요가 감소함에 따라 도시가스 소비량이 2013~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1.0% 감소해 전체 소비량 증가폭이 둔화됐다.

사업체당 에너지소비가 가장 많은 업종은 공공서비스며 에너지원단위가 가장 높은 업종은 숙박·음식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부문의 에너지소비량은 2013~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2.0% 감소했으며 전체 최종에너지 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11.0%에서 2016년 9.6%로 감소했다.

상업·공공과 마찬가지로 겨울철 난방용 수요 감소의 영향으로 도시가스 소비량이 2013~2016년 기간 동안 연평균 3.6% 감소해 전체 소비량이 감소했다. 가구당 에너지소비는 2인 이하 가구 수의 증가로 2010년 이후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산업부는 2,000toe 이상 소비하는 대형건물의 경우 대형화로 인해 업체당 에너지소비는 증가했으나 건물의 에너지효율 수준을 나타내는 면적당 에너지소비량은 고효율기기 보급 등 에너지효율 정책의 영향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산업부는 에너지총조사를 통해 얻어진 결과를 장기 에너지수요전망과 중장기 에너지정책 개발 등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특히 공공기관의 정보를 국민과 함께 공유해 소통의 폭을 넓히기 위해 에너지총조사를 통해 수집된 마이크로데이터를 공개해 기업, 연구기관, 일반국민 등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2017년도 에너지총조사 보고서’의 마이크로데이터(통계원시자료)는 21일 일반인의 사용편의를 위한 매뉴얼을 마련한 이후 올해 말 에너지통계포털(www.kesis.net)과 한국에너지공단(netis.energy.or.kr)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