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중단 유예 적극 동참을
공급중단 유예 적극 동참을
  • 이종수
  • 승인 2005.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와 도시가스업계가 정부의 국민기초수급자 가스공급 중단 유예조치와 관련해 유예조치 후 만약 발생할 수 있는 미수채권을 분담키로 최종 결정해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지난해에도 경기 불황으로 기초수급자 지원대책의 일환으로 공급중단 유예 조치가 시행됐었다. 당시에는 도시가스사들이 정부의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일일이 기초수급자를 파악해야하는 불편함과 미수채권 발생시 도시가스사가 모두 떠안아야 하는 상황에서 공급중단 유예를 실시했다. 그래서 도시가스사는 가스공사도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미수채권비용의 원료비+도매비용 부분을 부담해야한다는 입장이었다.

가스공사의 이번 결정에 찬사를 보내고 싶다. 도매사업자인 가스공사는 직접적으로 기초수급자를 고객으로 하지 않기 때문에 ‘자기와는 무관하다’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겠지만 LNG산업이라는 동질성이 있고 공기업이라는 특성을 감안하면 고통을 분담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

아무튼 최대의 걸림돌이었던 미수채권 처리방안이 해결됨으로써 기초수급자에 대한 공급중단 유예조치가 숨통을 열게 됐다.

기초수급자는 사회적 약자이다. 사회적 약자를 돌보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은 당연하다. 가스공사와 도시가스사들도 나름대로 장학금 지원, 불우시설 방문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사실 이번 공급중단 유예조치는 도시가스사에게 있어 업무가 증가하는 등 부담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특히 미수채권 발생시 더욱 그럴 것이다.

하지만 정부 정책적으로 시행키로 했으니 이번 공급중단 유예조치에 적극 동참해 사회적 약자가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했으면 한다. 메말라가는 사회에서 사랑과 정이 그리운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