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관公 경인 저유소 화재 17시간 만에 진압
송유관公 경인 저유소 화재 17시간 만에 진압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명피해 없어···43억5,000여만원 재산피해 추정
송유관公, “사고수습·철저조사로 재발 방지” 사과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 화재 진압 현장 모습.(사진 제공: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 화재 진압 현장 모습(사진 제공: 경기도소방재난본부).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지난 7일 오전 11시경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옥외 저장탱크 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나 17시간 만인 8일 오전 4시경에 완전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신고 접수 후 바로 재난대응 2, 3단계를 차례로 발령하고 근처 소방서 6곳의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화재에 진압에 들어갔으나 폭발로 인해 소방시설(포소화설비)이 작동하지 않아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다. 불이 난 저장소 안 기름을 빼내면서 나머지 기름은 연소하는 방식으로 화재 진압이 이뤄졌으며 소방서, 군부대, 경찰 등 684명과 224대의 장비가 동원돼 화재 발생 17시간 만에 화재가 진압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번 폭발사고로 다행이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옥외 탱크저장소 1기 소실, 휘발유 손실 등 43억5,000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대한송유관공사는 이와 관련해 8일 사과문을 통해 현재 사고수습과 함께 원인파악을 위한 조사를 시작했으며 소방서 및 관리 당국과 함께 엄정하고 철저한 조사로 사고 원인을 규명해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 화재 진압 현장 모습.(사진 제공: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한송유관공사 저유소 화재 진압 현장 모습(사진 제공: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