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원전 안전 국제공동연구 진도점검 회의 개최
원자력硏, 원전 안전 국제공동연구 진도점검 회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원전 안전성 향상의 장 마련
OECD-ATLAS2 국제공동연구 제 3차 진도점검회의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OECD-ATLAS2 국제공동연구 제 3차 진도점검회의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하재주 원장)은 10일부터 12일까지 대전 유성 인터시티 호텔에서 ‘OECD-ATALS2 국제 공동연구 제 3차 진도점검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OECD/NEA(경제협력개발기구 산하 원자력기구)가 주관하는 원전 안전 국제공연구인 ‘제 2차 OECD-ATLAS 프로젝트(OECD-ALTAS2)’의 원활한 수행을 위한 중간 성과평가 회의다.

‘OECD-ATLAS 프로젝트’는 미국, 프랑스, 독일 등 11개국의 국제 원자력 R&D 선진국들과 함께 원전 안전현안 해결을 위한 기술 공유를 중점적인 목표로 두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이미 ‘제 1차 OECD-ATLAS 프로젝트를 통해 원전 설계 오류에 따른 사고 평가 및 예방 연구인 ‘설계기준사고 연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이번 프로젝트의 두 번째 단계인 ‘OECD-ATLAS’에서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강화된 경수로 안전 기준을 적용한 실증 실험을 수행하고 참여국간 유사 대형실증시설에 대한 실험 결과를 공유한다.

3차 진도점검회의에서 원자력연구원은 원전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증대시키기 위해 설계된 ‘혼합형 안전주입탱크’ 성능시험 결과 발표 및 ATLAS(가압경수로 열수력 종합효과 실험장치) 모의실험 참관을 진행한다.

최기용 열수력 중대사고 안전연구부장은 “이번 제 3차 진도점검회의를 통해 참여국 간 연구 성과를 공유함으로써 OECD-ATLAS2의 성공 가능성을 평가하는 한편 공동연구의 궁극적 목표인 세계 원전 안전성 향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