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된 DR자원, 13조원 달해
방치된 DR자원, 13조원 달해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기구 의원 “DR자원 활성화, 제도개선 시급” 지적
연차별 DR 감축실적 (자료출처 : 전력거래소-재인용)
연차별 DR 감축실적 (자료출처 : 전력거래소-재인용)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DR(Demand Response:수요자원거래)시장의 막대한 설비용량을 제대로 활용도 하지 않고 방치하지 않으려면 적극적인 감축지시, 감축시간 확대 및 적용기준을 구체화하는 등 DR시장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개선이 시급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국정감사를 통해 DR시장)의 실적이 의무감축용량의 7분의1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나 DR의 적극적 활용을 위한 제도개선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DR시장은 시장자율형 전력수요관리 제도로 공장, 빌딩 등의 전기소비자가 전력수요가 높을 때에 전력거래소의 감축지시에 응해 전력소비를 줄여 적정한 예비력을 확보하는 제도다.

어기구 의원이 한국전력거래소(이하 거래소)로부터 제출받은 ‘DR시장 활용율 현황자료에 따르면 DR시장이 출범한 201411월부터 20189월까지 DR 급전지시실적은 총 123,614MWh로 사업자가 감축할 수 있는 최대용량인 의무감축용량’ 882,945MWh14%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의무감축용량대비 급전지시량은 20149.7%에서 올해는 17.6%까지 늘긴 했지만 60시간씩 가능한 감축시간을 제대로 활용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는 것이다.

산업부의 추산에 따르면 전력 예비율 1%를 추가확보하기 위해서는 1,000MW의 대형발전기 건설이 필요하고 여기에는 약 3.2조원의 건설비용과 운영비용이 소요된다.

따라서 현재 DR시장에 등록된 4,116MW의 설비용량은 효율적으로 활용한다면 전력예비율 4.1%를 확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소 132,000억원에 상당하는 발전소 건설비용을 아낄 수 있는 막대한 자원이다.그러나 DR시장이 출범한 지난 5년간 전력예비율이 10%이하로 떨어진 시점에 발령된 DR감축지시는 2016822일 단 한번 뿐이었으며 실제 발령은 상대적으로 예비율이 높은 시점에 발령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DR시장을 보다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