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의원, “에너지재단, 호화회의” 질타
어기구 의원, “에너지재단, 호화회의” 질타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의 한 번에 391만원꼴…부적절한 혈세낭비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창호·단열공사 등 에너지빈곤가구를 대상으로 한 에너지효율화사업을 주 업무로 하는 한국에너지재단이 이사회 회의는 특급호텔 회의를 고집하고 있어 부적절성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한국에너지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3년부터 2018년 이사회 회의개최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5년여간 23회의 이사회 중 서면으로 대체한 5번의 회의를 제외한 모든 회의가 특급호텔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에너지재단은 특급호텔에서 18차례의 이사회를 열면서 그동안 비용으로 총 7,000여만원을 썼으며 이는 한 번 회의하는데 약 391만원이 든 셈이라고 전했다.

어 의원에 다르면 회의수당의 경우 17명의 비상임이사와 감사 1, 비상임이사장에게 10만원씩 지급되던 것이 2014년 들어서는 20만원으로 상향돼 지급됐는데 호텔비용은 회당 110만원에서 240만원까지로 회의 때마다 조금씩 달랐다.

이와 관련 에너지재단 관계자는 건물의 2개 층을 대여해서 쓰고 있어 자체회의실의 없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회의실이 없어서 호텔이사회를 개최한다는 설명은 궁색한 답변에 불과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어 의원은 취약계층에 대한 에너지복지를 확충한다는 목적으로 탄생한 에너지재단이 회의실이 없어 호텔이사회를 개최한다고 하면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할 것이다라며 매우 부적절한 혈세낭비다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