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자원公, 해외투자광산 정상화 의문
광물자원公, 해외투자광산 정상화 의문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의원, “운영능력 부족과 부실인수” 회수대책 촉구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광물자원공사의 해외투자광산이 정상화 될 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이 던져졌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기벤처기업위원회 이언주 의원은 15일 광물자원공사 국정감사에서 “2009~2017년까지 26개 진행사업에서 발생한 누적 당기순손실은 생산 -2조6,000억원, 개발 -2,355억원, 탐사 -260억원 등에 이른다”라며 “이렇게 해외자원개발사업에서 매년 적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은 운영능력 부족과 부실인수 때문이다”고 조기 회수대책을 촉구했다.

광물자원공사는 2017년 말 현재 47개 해외사업에 진출해 이 중 21개 사업은 종료, 26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암바토비와 볼레오는 2017년 말 현재 당기순손실 누적액이 각각 -1조원, -1조5,000억원에 달하고 2017년도에도 -1,075억원, -2,528억원 등 적자행진을 계속하고 있다. 볼레오 광산은 투자액대비 회수비율은 11.9%, 암바토비 광산은 2015년을 정점으로 니켈과 코발트의 생산량이 줄어 투자비대비 회수비율은 1.6%에 불과하다.   

이 의원은 볼레오 광산은 초기 운영 미숙과 연약지반 개발에 따른 잦은 붕락 등으로 갱내 채광 정상화가 지연돼 가동률과 회수율이 부진하고 운영능력도 없고 연약지반 붕괴로 정상적인 생산을 할 수 없는 광산에 15억8,800만달러나 투자한 것은 무책임하고 도덕적 해이라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또한 알바토비 광산도 제련공장 고장 반복되고 경험 미숙으로 가동률과 회수율이 부진하다. 제령공장 고장 반복 재발방지, 황산공장 개선 등 생산 정상화를 위한 대응조치가 2020년에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조기 정상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