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새만금 재생에너지 윈윈할 수 있어야
[사설]새만금 재생에너지 윈윈할 수 있어야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8.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현재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것은 신재생에너지분야로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비율을 20%까지 확대하는 방침이다.

이에 정부가 새만금 권역에 세계적 규모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에 나섰다.

지난달 30일 문재인 대통령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서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의 개막은 우리나라 재생에너지 산업의 경쟁력을 세계적으로 높이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정부는 태양광 중심의 3GW급 재생에너지사업을 추진함과 동시에 송변전계통 구축, 투자유치 촉진, 지역주민참여 등으로 세계적인 재생에너지산업의 메카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이에 정부는 재생에너지 시장창출을 위해 새만금 내측에 세계 최대 규모인 3GW급 태양광발전단지와 군산 인근 해역에 GW급 해상풍력단지를 조성, 수상태양광과 해상풍력 제조산업단지를 건설할 계획이다.

다만 현재 신재생에너지 필요성에 대해선 아직 관련업계의 의견이 차이를 보이는 만큼 대국민 합의가 이뤄져야 하는 부분도 필요하다. 특히 발전량 증가에 따른 전력계통문제도 해결해야 하는 문제 중 하나다.

전력산업 차원에서 신재생에너지에만 너무 집중 투자하는 것은 향후 타 발전원들의 성장을 저해할 수 있다는 점도 눈여겨 볼 부분이다.

풍력, 태양광 등 변동하는 신재생에너지 증가에 대비한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한 백업시스템, ESS, 스마트제어 및 수요반응 등 전력시스템의 지능화와 유연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정부의 지원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

더욱이 새만금 재생에너지 단지 조성에 모든 주민들이 찬성을 하는 것은 아니다.

정부가 발표한 만큼 전북도민이나 단지가 들어서는 인근 지역주민들과 충분한 의논이 없었다는 것은 향후 사업진행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지금 정부가 노후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을 잠정 중단하고 또 노후원전 폐로를 결정하는 등의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확대가 보다 추진력을 갖기 위해서는 전력 공급 불안정 우려를 해소시킬 수 있는 부분에 대한 명확한 답변도 필요하다.

이제 새만금 권역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조성을 통해 향후 10년간 재생에너지 연관 기업 100개 유치, 양질의 일자리 10만개 창출, 25조원의 경제유발 등의 효과를 내기 위해선 정부가 주민들과의 소통 및 의견수렴을 통해 윈윈 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