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佛 전기사용자안전委, 기술협력 MOU
전기안전公·佛 전기사용자안전委, 기술협력 MOU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관리 협력 기반 마련
조성완 사장(좌)과 쟈크 웻첼 회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조성완 사장(우)과 쟈크 웻첼 회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전기안전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한 유럽 선진기술 도입을 위해 프랑스 정부기관과 손을 맞잡았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 있는 프랑스 에너지·기후총국(General Directorate for Energy and Climate) 산하 국립 전기사용자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양국 간 전기안전관리 기술 협력의 기반을 마련했다.

조성완 사장은 이날 방문에서 쟈크 웻첼(Jacuqe WETZEL) 회장과 협약 체결을 겸한 환담을 갖고 전기안전 검사와 진단, 기술개발 협력방안을 비롯해 교육훈련과 공동세미나 개최, 전문기술인력 교류 등에 관해 합의했다.

조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하며 전기안전관리 기술 패러다임도 크게 변화하고 있다”라며 “프랑스의 앞선 기술과 경험을 본보기 삼아 대한민국은 물론 지구촌 인류의 전기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 사장은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8일 파리 교외의 한 전기설비 현장을 찾아 검사시스템 운용 상황을 참관하며 양 기관 간 실무 차원의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