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때문에 수질 오염 ‘말도 안돼’
태양광 때문에 수질 오염 ‘말도 안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協, “각종 후안무치성 폄훼 중단해야”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태양광발전단지가 각종 독성물질을 만들어 새만금을 맹독성 호수로 만든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태양광업계가 사실이 아니며 각종 후안무치성 오명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한국태양광산업협회(회장 이완근)는 최근 성명서를 발표하고 새만금에 수상태양광이 설치되면 태양광 설비를 세척하는 과정에서 세척제의 독성물질이 물에 녹아들어가기 때문에 새만금을 오염시킬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과 이러한 주장을 담은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태양광협회는 특히 태양광 모듈을 세척할 때 표면의 빛 흡수를 위한 코팅이 벗겨질 수 있어 물을 사용해야 한다는 상식에서 어긋나는 일이며 기본적인 사실 확인 없이 이뤄진 각종 편파·폄훼에 우려를 표했다.

태양광협회에 따르면 수상태양광에는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결정질 실리콘을 이용한 태양광 모듈이 사용된다. 표면이 강화유리로 덮여 있어 내부 부품이 수면과 완벽히 격리돼 있다. 또한 결정질 실리콘 태양광 모듈에는 크롬이나 카드뮴 같은 중금속이 포함돼 있지 않으며 주 성분인 실리콘(Si)은 바닷가 모래와 주 성분이 같다는 것이다.

태양광 모듈 제조 과정에서 부품 결합을 위해 극소량의 납이 사용되지만 납의 사용양은 환경영향법의 수질 및 수질생태계 조항에서 정하는 환경기준보다 한참 아래라고 설명했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태양광 모듈의 납 함유량은 0.064~0.541mg/l에 불과하다. 이는 폐기물 관리법 시행 규칙이 정하고 있는 납(Pb) 지정폐기물의 함유량 기준인 3mg/l에 훨씬 못 미치는 수치이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같은 보고서에서 태양광모듈이 납(Pb)이외에도 카드뮴(Cd), 수은(Hg), 셀레늄(Se), 비소(As), 크롬(Cr)의 중금속 함유량이 법정기준 미만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태양광협회는 태양광 모듈이 자연재해 등으로 인해 파손되면 결정질 실리콘 태양광 모듈에 사용된 금속 성분들은 대부분 재활용된다고 설명했다. 다른 에너지원들이 바닷물 등 환경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는 것을 고려할 때 태양광 모듈은 물과 친한 친수(親水)에너지라는 것이다.

특히 태양광이 포함된 재생에너지는 물을 직접 이용하는 정도(직접 물 이용 집약도)가 제로(Zero)라고 설명했다. 이는 이미 업계는 물론 학계에서 공인된 사실이라는 것이다. 학술지 ‘환경정책’에서 2017년 발표된 논문 ‘에너지-물 상호의존성: 한국의 에너지워별 물 이용 집약도의 시사점’이라는 논문에 따르면 원전과 화력발전의 경우 발전에 필요한 냉각수를 대부분 해수로 조달한다. 때문에 원전이나 화력발전은 태양광을 포함한 재생에너지원에 비해 물 사용 절대량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논문에서 물(Water)은 미래에 에너지(Energy)와 음식(Food)와 함께 인류의 삶의 질을 정하는 결정적인 요소라고 강조됐다. 이에 따라 물과 에너지, 음식을 따로 떼놓고 생각하지 않고 동시에 고려해야 한다는 생각, 즉 워터-에너지-푸드 넥서스(Nexus)라는 개념이 등장했다. 한국도 가까운 장래에 물 부족 국가가 될 전망이기 때문에 재생에너지의 물 사용 절대량이 원전과 화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낮다는 분석은 중요한 시사점이라고 강조했다.

인류는 원전과 화전 대신 재생에너지를 선택함으로써 물을 식수나 농경에 이용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재생에너지의 대표적인 종류인 태양광이 친수에너지임을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태양광협회는 새만금에 설치될 수상태양광발전설비의 역할은 단순히 전기만 생산하는데 머물지 않으며 발전에 물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수자원을 보호하는 역할까지 수행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더 이상 태양광에 억울한 누명을 씌우는 일을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태양광협회는 군산은 물론 인근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의 원점이 될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젼을 둘러싼 폄훼를 멈춰야하며 이제 시작된 새만금 개발 사업에 일부 야당을 포함한 정치권은 따뜻한 격려와 지원을 보내야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역민들의 여론이 재생에너지 비전에 공감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태양광에 대한 후안무치한 오명 덧씌우기를 일삼는 일부 집단이나 언론에게 최소한 기본적인 사실을 확인한 후 보도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태양광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버리고 친환경적인 재생에너지를 적극 활용해 후손에게 깨끗한 전기와 물, 식량 자원을 물려주는 일에 동참해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