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동훈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정책기획지원실장
[인터뷰] 이동훈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정책기획지원실장
  • 진경남 기자
  • 승인 2018.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경제사회, 국민수용성 높여야”
수소충전소 보급 활성화 위한 참고서 제작
이동훈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정책기획지원실 실장.
이동훈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정책기획지원실 실장.

[투데이에너지 진경남 기자] 수소산업에 대한 국내외 관심이 높아진 만큼 관심을 뒷받침 해줄 정책적인 지원도 중요해졌다. 특히 국내에선 수소산업 기술을 받쳐 줄 수소에너지 육성 정책이 확실히 정해지지 않은 편이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의 정책기획지원실은 이런 부분에 대해 정책지원을 해주며 민간과 정부의 가교역할을 하고 있다. 본지는 이동훈 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 정책기획지원실장을 만나 정책기획지원실의 역할 및 수소에너지 정책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 주

“올해를 기점으로 수소사회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관심이 높아진 만큼 이젠 수소산업 부흥을 뒷받침 할 수 있도록 수소에 대한 국민수용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

이동훈 실장은 앞으로 국내 수소산업의 정책적 방향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올해 국내에서 수소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니 이제는 기술적인 부분만큼이나 국민들이 수소에 대해 친숙해질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동훈 실장은 “지난해 수소와 관련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어떤 것이냐는 조사를 진행한 적이 있는데 약 50%가 넘는 응답자들이 수소폭탄을 거론했다”라며 “이는 아직 우리나라 국민들이 수소에너지에 대해 위험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일본의 경우 수소에 대한 국민수용성이 높아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는 데 있어 거부감이 없다는 점에서 우리나라도 국민들이 거부감이 없도록 수소에너지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어 “이렇게 국민들이 수소에 대해 수용성이 높아진다면 수소에 대한 오해를 풀 뿐만 아니라 장차 수소에너지를 이끌 중요한 인적자원들이 처음부터 수소에 굉장히 친숙해질 수 있다”라고 역설했다.

이 실장은 이 중 하나로 추진단의 정책기획지원실에서 지자체에 수소충전소 구축에 좀 더 쉬운 방향을 제시하는 수소충전소 참고서를 제작하고 홈페이지에서 누구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수소충전소 구축과 관련해 지자체 공무원들이 쉽게 참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참고서의 목표”라며 “이를 위해 참고서는 충전소 구축 업무 절차서, 표준설계지침서, 수소안전관리법 해설서 등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충전소 구축 업무 절차서는 부지허가 같은 수소충전소 구축과 관련해 지자체 공무원들이 수소충전소 구축에 어떻게 행정절차를 진행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 담긴 방안이다.

표준설계지침서는 수소충전소의 발주와 사양, 조달 등 수소충전소 설계에 있어 애로사항이 될 부분에 대해 참고를 할 수 있는 방안을 담고 있다.

이 실장은 이외에도 “정책기획지원실에서도 지자체가 수소충전소 구축과 관련해 예산 설계와 같은 부분에 대해서도 조언을 하고 있다”라며 “현재 많은 지자체들이 수소산업에 관심을 크게 갖고 있지만 추진단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 주요 도시에서 추진단의 역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현재 속도감이 붙은 정부의 수소정책 지원과 관련해서 이 실장은 “정부의 정책이 속도감이 붙어서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국내 수소산업에 있어 굉장히 좋은 징조”라며 “다만 그 속도만큼 앞으로는 수소정책을 전문적으로 이끌 수 있는 수소 전문 인력양성 같은 체계적인 인력지원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