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 확산, 소규모 전력시장 도입이 관건”
“신재생 확산, 소규모 전력시장 도입이 관건”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12.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환 전력거래소 팀장, “간헐적 자원 증가시 확산 한계”
김영환 전력거래소 기후신재생전략팀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김영환 전력거래소 기후신재생전략팀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국내에서 분산형, 신재생에너지 중심의 소규모 발전설비로 재생에너지발전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소규모 전력중개시장의 도입이 중요하다는 분석이 제시됐다. 특히 간헐성이 높은 태양광과 풍력이 늘어날수록 전력수급 균형에 상당한 비용이 발생하는 만큼 소규모 전력중개시장 활성화를 위한 기반 구축에 속도를 내야한다는 평가다.

에너지시민연대가 4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개최한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김영환 전력거래소 기후신재생전략팀장은 오는 2021년까지 소규모 분산자원 중개거래시장 서비스를 상용화하기위한 개발과 실증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김영환 전력거래소 팀장은 “소규모 전력 중개시장이란 태양광 등 소규모 전력자원을 중개사업자가 모집해 집합발전기 단위로 전력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전력거래소가 운영하는 시장으로 소규모 전력자원의 전력시장, REC시장 위탁거래 및 유지관리에 대한 중개사업자와 소규모 정력공급자간 거래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중개계약을 통해 소규모 전력자원을 모집해 전력시장을 통해 생산자를 대신해 판매하고 자원을 전문적으로 관리하고 효용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하는 중개사업자가 분산된 소규모 태양광 등 다수의 발전설비를 정보통신기술을 통해 하나의 중앙급전발전기처럼 예측가능성 및 급전유연성을 제고한 가상발전소(VPP)의 일종”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영환 팀장은 “정부가 분산형, 신재생 중심의 소규모 발전설비 확대를 중심으로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중을 2030년 20%까지 늘리겠다는 목표인데 이와 더불어 소규모로 분산된태양광과 풍력 등의 분산자원의 REC 시장참여 회원사도 증가하고 있다”라며 “문제는 태양광과 풍력의 경우 간헐적인 자원으로 출력변동성이 높아서 예측오차 등의 단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태양광과 풍력이 정부 정책으로 확산될 수록 발전량의 변동성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며 그만큼 전력수급 균형을 위해선 상당한 비용을 유발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김영환 팀장에 따르면 태양광의 경우 발전량이 전체 발전량의 1% 수준으로 예측오차 및 변동성에 따른 계통의 영향이 가시적으로 부각되는 상황은 아니지만 2015년 기준 최대 변동율이 96%, 예측오차율이 43% 정도까지 발생한 적이 있다. 특히 일출과 일몰 2~3시간 사이에 급격한 출력변동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환 팀장은 “LNG, 양수, ESS 등의 유연하고 탄력적인 자원을 확보하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에 에너지전환을 달성하려면 결국 간헐적 자원인 태양광과 풍력이 중심이 될 수밖에 없는데 이러한 에너지원의 수용이 안된다면 재생에너지 확산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라며 “현재 소규모 전력중개시장 운영규칙 및 중개시장시스템 구축을 위한 준비가 진행되고 있으며 향후 단계별로 발전사업 서비스 강화, 수익성 제고, 간헐성에 대응한 자원조합 및 예측력 확대, ICT기술을 활용한 VPP모델 고도화 등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 팀장은 신재생 중심의 소규모 전력중개시장 활성화를 위해선 실시간 계량데이터 취득체계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팀장은 “현재 전력시장에 참여하는 발전기는 1시간 단위로 실시간 계량이 필요한데 소규모 사업자로서는 계량설비 투자비에 비해 시장 효용성이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해 참여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라며 “태양광사업자의 87%가 설비용량 100kW 이하인 소규모 사업자임을 감안한다면 소규모 분산자원의 경우 한전 AMI 계량설비 채택 및 공용통신망 이용으로 기존 200만원에서 30만원 수준으로 비용을 최소화하거나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비용최소화 가능성을 검토·실증하는 등 소규모 신재생 중심 전력중개시장 활성화를 위한 체계 개선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토론회가 개최되고 있다.
시민참여형 녹색전력시장 창출을 위한 토론회가 개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은 2018-12-05 17:52:50
아하 그렇군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