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확대 논의된다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확대 논의된다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2022년까지 수송부문 미세먼지 배출 43% 감축 목표
올해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통해 미세먼지 2,000톤 감축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앞으로 도로수송부문 미세먼지 배출량 저감을 위해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을 보다 확대될 방침이다. 이와 관련 환경부에서는 중·대형차 조기폐차 보조금을 3배 이상 상향하는 등의 내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장관 조명래)6일 강원도 홍천군 대명콘도에서 열리는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발전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서 올해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실적 등을 공개하며 관계자와 함께 내년도 사업계획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번 토론회에는 환경부, 지자체, 한국환경공단, 한국자동차환경협회, 저감장치 관련업계, 전문가 등 약 120명이 참석한다.

토론회는 먼저 2018년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실적 및 2019년 추진방향 운행경유차 등 저감사업의 중장기 추진방안 건설기계 엔진교체 기술 및 교체현황 등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이어 저감사업 발전방향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신동원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연구위원은 환경적 편익이 높은 조기폐차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중·대형차에 지급되는 조기폐차 지원금을 중고 시세 수준으로 인상하고 조기폐차 후 신차 구입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의 개선방향을 제안할 예정이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지난해 수행한 운행경유차 등 저공해사업 중장기 추진방안 연구에서 조기폐차 사업의 비용 대비 편익(5.22)이 저감장치 부착(1.80), 액화석유가스(LPG) 엔진개조(2.09) 등 여타 저감사업 대비 높은 것으로 분석한 바 있다.

환경부는 2005년부터 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노후차량을 대상으로 매연저감장치 부착, 조기폐차 등 저감조치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해왔다.

올해에는 저감장치 부착 16,845, 엔진개조 220, 조기폐차 11411대 등 노후차량 총 13368대에 대한 저감조치를 끝냈다.

이를 통해 감축된 미세먼지(PM2.5)는 총 2,085톤으로 연간 경유자동차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33,698(2015년 기준)6.2%를 감축한 것으로 분석된다.

환경부는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감축하기 위해 내년부터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노후 중·대형차의 조기폐차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노후 중·대형차 소유자가 차량을 폐차한 후 신차를 구매할 경우 지급되는 조기폐차 보조금을 3배 이상 인상해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뿐만 아니라 환경부는 차종별 지원금액, 지원조건 등 구체적인 사항은 이날 토론회에서 논의된 사항과 이해관계자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년 1월에 확정하고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소상공인이나 저소득층이 노후경유차를 폐차한 후 LPG 1톤 트럭을 구매할 경우, 노후 1톤 경유트럭 조기폐차 보조금(최대 165만 원)400만 원을 추가로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에 있다.

이형섭 환경부 교통환경과 과장은 내년부터는 중·대형 차량 등 운행 빈도가 높고 1대당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차량을 집중 지원해 2022년까지 도로수송부문 미세먼지 배출량(2014년 기준)43%를 삭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