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재생에너지 왜곡, 즐겁습니까?
[기자수첩]재생에너지 왜곡, 즐겁습니까?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정부가 새만금에서 태양광과 풍력 등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조성을 확대해나가겠다는 의지를 굳건히 하는 가운데 최근 동반되고 있는 것은 태양광과 풍력에 대한 지나치다 못해 심각한 수준으로 폄훼하는 일부의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렇게 제기되는 주장의 가장 큰 특징은 과학적인 근거를 뒷받침하기 위해 누군가의 논문이라느니 보고서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으며 출처가 부정확하다는 것과 동시에 내용을 들여다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 문맥으로 자기 주장만 강조하고 있다는 점이다.

정말로 관련된 분야의 전문가가 제기하는 각종 우려나 부작용을 찾아보기가 오히려 힘들다.

유독 이러한 근거없는 태양광과 풍력에 대한 각종 오명은 재생에너지의 본격적인 확대를 위한 정부나 업계의 사업계획이 탄력을 받을 것을 기대되는 시점에서 항상 동반되며 이는 마치 과학적인 근거를 가진 사실처럼 태양광이나 풍력에 대해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진 이들에게 빠른 속도로 전파되고 있다.

그래놓고는 해당 부분에 대해 진짜 전문가들이 사실여부를 따져서 대응하고자 하면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던 이들은 그냥 멀리 떨어져서 자기 주장만 반복하거나 어디론가 소리소문없이 사라져버리곤 한다.

이런 부분만 들여다보면 태양광과 풍력발전기의 설치를 확대하는 과정에서 정말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환경훼손, 화재위험, 중금속 배출, 소음유발 등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문제를 제기했다기 보단 조금씩 산업성장을 위한 기반을 형성해나가는 과정 자체가 보기 싫어서 생색을 내는 속된 말로 ‘진상’이라는 느낌밖에 들지 않는다.

막상 정말로 불법으로 설치를 확대하고 부동산 투기를 유발하면서 산사태 등 각종 재해를 일으키는데 원인을 제공한 장본인이 누군지 잡아내는데는 관심도 없었으면서 올바른 방법으로 태양광과 풍력 등 재생에너지 보급에 기여한 사람들을 폄훼하는데에는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열중하는 모습만 이어지는 현실이다.

즉 정말로 문제가 되는 부분을 찾아내 고치고 수정하는데 집중해도 모자를 판국에 근거없는 주장을 내세워 이도저도 못 얻어내는 모양새가 언젠간 달성해야 할 에너지전환의 속도만 늦추는 후유증으로 남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기만 하다. 최소한 비판 이전에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지 정도는 체크하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