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업계, 이마트24, 주유소사업 진출 확대에 우려
주유소업계, 이마트24, 주유소사업 진출 확대에 우려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맹점 통한 무분별 사업 진출 확대 경계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최근 이마트24가 편의점을 메인으로 주유 서비스를 접목한 ‘편의점주유소’를 오픈하고 이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힌 가운데 주유소업계가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한국주유소협회(회장권한대행 김기옥)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기업 브랜드인 이마트24의 주유소사업 진출 확대는 영세 자영주유소들의 생계기반을 붕괴시킬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최근 과포화 상태의 주유소시장은 주유소간 과당경쟁과 정부의 가격경쟁 촉진 정책으로 인해 평균 영업이익률이 1%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으며 많은 주유소들이 이익을 내지 못하면서 폐업하거나 휴업하는 주유소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신세계 그룹 편의점 브랜드인 이마트24는 대형할인마트를 운영하는 이마트와 관계사로 이미 이마트에서는 경북 구미, 전북 군산, 경남 김해 등 10개의 대형마트 주유소를 운영하면서 일반주유소 판매량의 10~20배 이상을 판매하며 인근 주유소시장을 독식, 지역의 주유소시장 기반을 붕괴시키고 있는 실정이다.

주유소협회는 이러한 상황에서 대기업 브랜드인 이마트24가 주유소사업 진출을 확대해 편의점주유소들이 휘발유와 경유 등 석유제품을 편의점 매출 증대를 위한 미끼상품으로 이용해 노마진 영업전략을 취할 경우 주유소시장을 교란시키고 이로 인해 생계형 주유소들을 고사시킬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주유소협회의 관계자는 “편의점 업계의 어려운 상황은 이해하지만 현재도 과포화 상태인 주유소시장에 편의점주유소가 확대돼 지나치게 낮은 가격으로 석유제품을 판매할 경우 기존 주유소들의 줄도산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된다”라며 “현재도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는 주유소업계가 더 큰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소속 가맹점을 통한 무분별한 주유소사업 진출 확대를 신중하게 추진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