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이패널, 한솔테크닉스에 지붕태양광발전소 시공
에스와이패널, 한솔테크닉스에 지붕태양광발전소 시공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발전사업 업무협약 맺고 지속사업 개발
조두영 에스와이그룹 사장(좌)과 김종천 한솔테크닉스 부사장이 태양광발전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두영 에스와이그룹 사장(좌)과 김종천 한솔테크닉스 부사장이 태양광발전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에스와이패널(주)은 한솔그룹의 첨단기술계열사인 한솔테크닉스와 2MW급 지붕태양광발전소 공사를 진행하기로 하는 등 태양광사업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에스와이패널은 지난 8일 서울 역삼동 에스와이그룹 본사에서 한솔테크닉스와 지붕태양광발전소 공사 도급계약과 함께 태양광발전사업 업무협약을 동시에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충남 대전에 위치한 한솔 사업장 지붕에 2MW급 태양광발전설비가 설치하는 것으로 2만3,000여㎡ 면적의 지붕에 5,400여개 모듈이 덮힌다. 연간 발전량은 262만kWh로 600가구가 동시에 쓸 수 있는 규모다. 발주처인 한솔테크닉스가 모듈과 인버터를 제공하고 에스와이패널이 설계와 시공, 유지보수 등을 총괄한다.

에스와이패널의 관계자는 “일회성 공사계약이 아니라 모듈제조기업과 시공기업간의 파트너쉽으로 경쟁력 있게 지속사업을 개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태양광발전설비 공사는 일반적으로 EPC(설계·조달·시공 일괄시행)사업으로 진행한다. 종합건자재기업으로 태양광사업에 진출해 지붕태양광 공사에 강점이 있는 에스와이패널은 IT부품과 태양광모듈, 인버터, ESS(에너지저장장치) 등을 생산하는 한솔테크닉스와 업무협약으로 모듈 조달에 더욱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 한솔테크닉스도 공동사업개발로 고정 수요를 확보할 수 있어 상호간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에스와이패널은 누수를 원천적으로 차단한 지붕태양광시공 기술로 지난해 대한민국 환경에너지대상에서 기술부문 대상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기술력을 이미 시장에서 인정받았다.  

또한 에스와이패널은 SK E&S와 손잡고 지붕임대태양광사업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일정 규모 이상의 면적을 갖고 있는 건물주가 지붕을 임대해 주면 임대기간동안 임대료를 지불하고 지붕방수 공사 후에 지붕태양광발전설비를 시공해 발전사업을 진행하는 사업이다. 임대기간이 만료되면 발전설비도 기부채납한다. 지난해 하반기에 시작한 벽산의 홍성공장 외에도 대규모발전 2~3개의 사업이 계약 대기 중에 있는 등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에스와이그룹 신수종사업부의 관계자는 “SK E&S와 지붕임대태양광사업을 추진하면서 한솔테크닉스와도 업무협약을 통해 다양한 형태의 태양광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돼 태양광사업을 다각화 할 수 있게 됐다”라며 “에스와이그룹은 지붕태양광사업을 신수종 사업으로 삼고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