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니어링업계, 국내 경제활력 제고 적극 앞장
엔지니어링업계, 국내 경제활력 제고 적극 앞장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엔지니어링업계 신년인사회 개최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국내 엔지니어링업계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대한민국 경제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기로 다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한국엔지니어링협회(회장 이재완)는 10일 쉐라톤팔래스서울강남호텔에서 박건수 산업부 산업정책실장, 이재완 엔지니어링 협회장, 김수보 엔지니어링공제조합 이사장 등 건설산업연구원장 등 유관기관 및 업계 대표 1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엔지니어링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박건수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지난 한 해 엔지니어링산업 발전에 노력해 준 엔지니어링업계 종사자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2019년도 엔지니어링산업 정책방향을 공유했다.

박건수 실장은 “우리 업계는 미·중 무역갈등 등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도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진입, 연간 수출 사상 첫 6,000억달러 돌파 등 경제적으로 큰 성과를 이뤘다”라며 “또한 수년간 SOC의 투자 감소와 저유가에 따른 중동발주물량 급감에도 불구하고 해외 수주실적 개선과 어려운 여건에서도 일자리 창출에 노력해 준 엔지니어링업계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에 엔지니어링업계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대한민국 경제의 활력을 제고하는데 노력하기로 했다.

정부도 엔지니어링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촉진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엔지니어링의 스마트화 촉진을 위해 개념·기본설계 등 고부가가치영역으로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고부가가치영역중심으로 R&D투자를 확대하고 AI, 빅데이터, 3D가상현실, BIM 등 융복합기술을 엔지니어링에 접목함으로써 설계·감리 역량 강화 등 생산성 향상을 촉진한다.

또한 해외진출기반 강화 타당성조사(F/S) 및 수주교섭 지원 확대와 수출보증 등 금융지원 확대, 사업관리·국제계약·금융조달 등의 글로벌 전문가 양성을 지원한다.

특히 제값주는 사업환경 조성을 목적으로 ‘엔지니어링 사업대가의 기준(고시)’ 개정을 오는 3월까지 추진하는 등 사업대가 현실화를 통해 적정한 서비스대가를 보장받는 엔지니어링사업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