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수소·전기차 등 혁신기반 미래성장 달성”
문재인 대통령, “수소·전기차 등 혁신기반 미래성장 달성”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1.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 기자회견서 신산업 육성 계획 등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연설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수소·전기차 등 혁신산업을 집중 육성해 미래 성장동력 기반을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성장을 지속시키기 위해 필요한 것이 ‘혁신’으로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꾸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바로 ‘혁신’에서 나온다”라며 “‘혁신’으로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동안 전기·수소차 등 ‘혁신 성장’을 위한 전략분야를 선정하고 혁신창업을 위한 생태계를 조성해왔으며 보급확대를 통해 미세먼지 개선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기·수소차 보급을 늘리며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기반도 다졌는데 전기차는 2017년까지 누적 2만5,000대였지만 지난해에만 3만2,000대가 새로 보급됐으며 수소차는 177대에서 889대로 크게 증가했다”라며 “정부는 2022년까지 전기차 43만대, 수소차 6만7,000대를 보급하고 수소버스도 2,000대 보급해 경유차 감축과 미세먼지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바탕으로 올해부터 전략적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도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경제의 3대 기반경제에 총 1조5,000억원의 예산을 지원할 것이며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자율차, 드론 등 혁신성장을 위한 8대 선도사업에도 총 3조 6,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라며 “정부의 연구개발예산도 사상 최초로 20조원을 넘어서는 등 원천기술에서부터 상용기술에 이르기까지 과학기술이 혁신과 접목돼 새로운 가치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같은 전통 주력 제조업 혁신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스마트공장은 올해 4,000개를 포함해 2022년까지 3만개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며 스마트산단도 올해 2곳부터 시작해서 2022년까지 총 10곳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신년 기자회에서 문 대통령은 열수송관 파열 등 각종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책임과 의지를 갖고 관련 대책을 시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통과된 위험의 외주화 방지법이 제대로 실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열수송관 파열, 강릉 펜션 사고 등 일상과 밀접한 사고들이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어 정부가 챙겨야 할 안전영역이 더욱 많다는 경각심을 가질 것”이라며 “또한 한반도 평화가 북방과 남방으로 확장되고 있는 만큼 신북방정책을 통해 동북아 경제, 안보 공동체를 향해 나갈 것이며 신남방정책을 통해 무역의 다변화를 이루고 역내 국가들과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tnals 2019-01-10 22:40:35
문재인대통령님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