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 공포
원안위,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 공포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16일부터 신체밀착제품 원료물질 사용금지 등 개정법률 시행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생활방사선 제품안전 관리체계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이 15일 공포됐다.

이번에 개정 공포된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이하 생활방사선법)은 시행령·시행규칙 등 하위규정 정비를 거쳐 공포 6개월 후인 오는 7월16일부터 시행된다.

원안위는 지난해 ‘라돈침대’ 사례로 확인된 생활방사선 관리체계의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생활방사선 제품안전 강화대책’을 발표하는 등 그동안 관련제도의 전면적인 개편을 추진해 왔다.

개정된 생활방사선법은 모나자이트 등 원료물질을 사용한 가공제품 제조업자의 등록을 의무화하고 신체밀착·착용제품에 원료물질 사용을 원천 금지하는 등 생활방사선 안전관리체계를 대폭 강화했다.

개정 법률이 시행되면 그동안 부적합한 용도와 목적으로 원료물질이 생활제품에 사용된 사례가 근절돼 생활방사선으로부터의 국민안전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원안위는 개정 법률이 차질 없이 시행될 수 있도록 올해 상반기에 시행령 등 하위규정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