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공공기관 안전점검 대책회의 개최
산업부, 공공기관 안전점검 대책회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개 공공기관, 경영 패러다임 전환 다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17일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 안전점검 대책회의를 개최,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경영진이 책임지는 자세로 엄중 노력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번 회의는 공공기관 작업장 안전관리에 대한 범정부대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의 주요 시설 및 작업장에 대한 안전점검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공유하고 근본적인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은 보유 시설에 대해 화재, 추락 등의 위험요인을 지난해 12월부터 자율적으로 점검하고 있으며 특히 위험도가 높은 작업장을 보유한 기관은 외부전문가가 포함된 점검반이 작업방식과 환경, 매뉴얼, 인력배치와 시설·장비의 운영 등 포괄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정승일 차관은 “주요 에너지 시설에서의 사고는 국민의 생명, 안전에 직결될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전관리에 한 치의 허점도 용납될 수 없다”라며 “안전 점검 과정에서 발견된 위험 요소들은 발견 즉시 원칙에 따라 제거하고 사고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근본적 개선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정 차관은 “공공기관 경영의 패러다임을 안전 중심으로 전환하고 단 한건의 사고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자세로 기관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직접 시설·작업장 현장을 빈틈없이 점검하고 실효성 있는 개선 대책을 마련해 국민의 신뢰회복에 앞장서 줄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