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권낙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대외협력실장
[인터뷰] 권낙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대외협력실장
  • 진경남 기자
  • 승인 2019.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 인프라 구축에 최선 다할터”
권낙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대외협력실장.
권낙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대외협력실장.

[투데이에너지 진경남 기자] “지난 17일 정부에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발표돼 대한민국이 지향하는 수소경제사회의 목표가 구체화된 만큼 앞으로 우리사회는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고민하고 이를 단계적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정교한 실천 계획을 만들고 이를 실행해 우리가 상상하는 수소사회의 모습을 하나씩 그려 나가야 할 것이다”

권낙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이하 추진단) 대외협력실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것에 대해 앞으로 수소경제 구축에 중장기적으로 로드맵에 맞춘 추진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역설했다.

권 실장은 “그전까지는 그림을 그리기 위한 밑그림을 그렸다면 이제는 본격적으로 채색을 입혀 본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는 시점으로 우리 사회는 수소에너지뿐만 아니라 모두 신재생에너지와 연결된 복합적 친환경 에너지 사회가 미래의 모습이 될 것”이라며 “그 한 축에 수소에너지가 있는 것이며 이 때문에 올해가 수소경제 사회로 도약하는 원년이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 실장은 또한 “올해는 수소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지자체뿐만 아니라 산업계 등에서도 네트워크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고민해야하며 추진단에서도 앞으로 수소경제사회 생태계 구축을 위해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에 고민을 하고 있다”라며 “특히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나온 것을 시작으로 수소충전소 민간 SPC(HyNet) 구축, 수소경제법 및 수소안전법의 통과 등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한 중점적 지원의 결실이 올해 나올 것으로 보이는 만큼 올해는 수소경제사회에 굉장히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일본을 포함한 수소주요국들이 수소를 국가적인 주요 에너지로 육성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로드맵을 지정한 것처럼 우리나라도 이번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를 통해 수소주요국으로써 한발 더 나아가게 됐다는 것이다.

또한 수소경제법 및 수소안전법과 HyNet의 구축 등이 올해 나올 것이 확실시 되는 만큼 수소 인프라 구축과 수소산업에 대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는 것도 올해를 수소산업의 원년으로 보는 것을 뒷받침한다.

권 실장은 “수소로드맵을 통해 중장기적인 계획을 밝힌 만큼 수소산업 활성화를 위해 단기적으로도 해결해야 할 부분이 있다”라며 “이를 위해 현재 높은 가격의 연료전지 가격을 낮추거나 국산화율이 적은 수소충전소의 국산화율을 높이는 방법과 수소충전소와 생산라인 등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권 실장은 정부가 올해 수소전기차 보급 예산을 늘리고 2022년까지 8만대의 수소전기차를 보급하겠다고 발표한 점에 대해서도 “이번 정부의 발표는 수소산업의 초기 시장 진입뿐만 아니라 신산업 창출의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장차 고용 인력 창출의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정부의 신산업 육성 계획 강조는 선도적으로 시장을 확보하고 장차 국가적 차원에서 에너지자립과 친환경에너지 확보 등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소산업이 완성차업체뿐만 아니라 부품산업, 가스산업 등 관련 연관 산업이 많은 만큼 수소산업 활성화를 통해 신산업 창출 및 고용 창출의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끝으로 권 실장은 앞으로 수소산업의 방향 등에 대해서도 “부생수소 등 수소 개질시 나오는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장차 수전해 개질이나 신재생에너지 등을 연계한 수소ESS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라며 “또한 수소차가 중장거리 운영의 측면에서 강점이 있는 만큼 상용차에 수소차량을 도입하는 방안 등을 통해 수소경제사회와 환경규제 등을 고려한 친환경차량산업 구축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