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형태양광협회, 농촌태양광 성장 ‘주도’
영농형태양광협회, 농촌태양광 성장 ‘주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 출범식 개최
한국영농형태양광협회 출범식에서 VIP들이 기념세레모니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영농형태양광협회 출범식에서 VIP들이 기념세레모니를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농촌형 태양광사업을 적극 이끌어 농가의 소득을 증대하고 에너지전환에도 적극 기여해나갈 공식 협회가 출범했다.

한국영농형태양광협회(회장 김지식)는 29일 충북테크노파크 본부관 컨벤션홀에서 한창섭 충청북도 행정부지사, 바른미래당 정운천 국회의원, 최원병 전 농협중앙회장등 300여명의 내외빈이 참여한 가운데 출범식을 가졌다.

영농형태양광협회는 농업인에게 지속 가능한 농지 보존과 영농 기술을 제공하고 농가 소득증대와 영농형 태양광 설치 피해방지를 위해 농업병행발전에 관련한 구조물 및 태양광 설비들에 대한 표준사양을 제시하고 인증업무를 담당한다.

김지식 회장은 “농촌을 살리고 정부의 3020 에너지전환 정책을 일관되게 유지 발전시켜나가는 것뿐만 아니라 전국민의 관심과 기대를 받으며 재생에너지의 새로운 장을 여는 뜻깊은 자리”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창섭 충청북도 행정부지사의 환영사에 이어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의 차관보가 격려사를 낭독했으며 정운천 국회의원이 축사를 했다.

또한 영농형 태양광사업 개발에 앞장서온 유공자를 위한 포상도 진행됐다. 이날 김창한 솔라팜 대표가 신재생에너지학회로부터 2018년 기술혁신대상을 수상했으며 영농형 태양광 개발을 통해 지속가능한 농업을 만드는 데 이바지한 임철현 녹색에너지연구원 연구원, 남재우 영농형태양광협회 이사, 우동환 청주시 강내면장에게 공로패가 수여됐다.

또한 농가 소득 증대와 태양광 설치 피해방지를 위해 협회 출범을 후원한 문병완 농협RPC전국협의회 회장과 민간단체 최초로 영농형 태양광을 설치한 정성헌 새마을운동중앙회 회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