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규 CNCITY에너지 대표, 통큰 기부 선사
황인규 CNCITY에너지 대표, 통큰 기부 선사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9.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억원 전달, 대전 69호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3.1운동 100주년 맞아, 조부 故 황찬영 선생 뜻 기려
황인규 CNCITY에너지 대표(우)가 1억원 기부로 대전 69호 아너소사이어티 가입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황인규 CNCITY에너지 대표(우)가 1억원 기부로 대전 69호 아너소사이어티 가입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재강 기자] 황인규 CNCITY에너지 대표가 지난 31일 지역에 대한 애정을 담아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이로써 황인규 대표는 대전에서 69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됐다. 아너 소사이어티는 2007년 12월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원 이상을 기부한 고액 기부자 클럽이며 황 대표는 2019년 대전에서 첫번째로 따뜻한 손길을 보내준 주인공이 됐다.

고액의 기부금을 낸 계기에 대해 황 대표는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그 뜻을 기리며 뜻깊은 봉사를 하고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황 대표가 3.1운동에 특별한 애정과 관심이 있는 연유는 3.1운동과 관련된 개인적인 인연 때문이다.

황 대표의 조부 故 황찬영 선생은 평안남도 대동군 출신으로 1919년 당시 평양숭덕학교 교사로 재직중에 평양 시내에서의 3.1운동에 참여했다. 당시 평양의 시위운동은 네 번의 준비회담을 거쳐 치밀하게 추진됐는데 황 선생은 예배당에 군중을 모이게 했고 미리 준비된 태극기와 독립선언서를 시내 각 처에 배포해 3.1운동의 선봉대열에서 활약하다가 독립만세시위 주동자의 한 사람이 돼 일경에 체포됐다. 그 결과 1919년 8월21일 경성지방법원에서 소위 보안법 위반으로 징역 1년형을 선고받아 옥고를 치렀고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에 추서된 바가 있다.

황 대표는 가입식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해 조부의 뜻을 기리고 지역을 위해 뜻깊은 봉사를 할 수 있어 기분이 새롭다”며 감회를 밝혔다.

이번 1억원 전액은 독립유공자를 위한 지정기탁으로 3.1운동을 비롯해 독립을 위해 헌신한 유공자 가정을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한편 황 대표는 그동안 지역에 대한 각별한 애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왔다. ‘미래 에너지 캠프’, ‘에너지 문예 콘테스트’와 같은 굵직한 프로그램으로 지역 초등학생들에게 과학과 예술의 경험을 선물했으며 ‘STAR Chorus(스타코러스)’ 사내 합창단을 통해 지역 시민들에게 따뜻한 하모니를 전달하기도 했다. 2017년에는 ‘CNCITY마음에너지재단’을 설립해 매년 ‘에너지 스테이션’과 같은 지역 문화 행사를 통해 대전 청년들에게 새로운 문화와 예술에 대한 경험을 제공해 왔다.

또한 시민축구단인 대전시티즌을 매년 후원해 왔으며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진행하는 희망나눔캠페인 참여와 매칭그랜트 제도를 이용한 지역사회 기부를 통해서도 대전에 대한 특별한 사랑을 보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