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도 ‘일회용컵 OUT’···아.그.위.그. 캠페인 동참
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도 ‘일회용컵 OUT’···아.그.위.그. 캠페인 동참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텀블러와 머그컵 사용으로 환경 분야 사회적가치 창출
2019년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신입사원들이 개인 머그컵과 텀블러를 사용하며 교육 과정을 이수 중이다.
2019년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신입사원들이 개인 머그컵과 텀블러를 사용하며 교육 과정을 이수 중이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019년 상반기 SK이노베이션 계열 신입사원들도 환경분야 대표 사회적가치 창출 캠페인인 ‘아.그.위.그.’에 동참했다.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지난달 21일부터 시작된 2019년 상반기 신입사원  교육과정에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개인용 텀블러와 머그컵만 사용하는 내용으로 ‘아.그.위.그 캠페인’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들은 3주간의 연수 기간 동안 개인용 텀블러를 지급 받고 교육장과 현장에서 일회용컵이 아닌 텀블러와 비치된 머그컵만 사용한다.

아.그.위.그.는 플라스틱컵, 종이컵 등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환경 분야 사회적가치를 창출하자는 SK이노베이션 사내외에서 시행되고 있는 캠페인이다. 

SK이노베이션 임직원들은 지난해 10월 아.그.위.그. 캠페인 시행 이후 사내에서 일회용컵 대신 개인 텀블러와 머그컵만을 사용하고 있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주식회사, SK E&S 또한 이에 동참 중이다. SK이노베이션은 신입사원들이 아.그.위.그. 캠페인에 동참하며 회사에 대한 자부심을 느끼고 소속감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상호 SK이노베이션 인재개발실장은 “신입사원들이 아.그.위.그.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자연스럽게 SK그룹의 사회적 가치 창출 철학을 접할 수 있다”라며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 회사의 사회적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는 자부심과 회사에 대한 소속감을 동시에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재우 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은 “처음에는 머그컵과 텀블러만 사용하면 불편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실제로 생활해보니 불편함보다 ‘환경 보호’를 실천하고 있다는 뿌듯함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이 환경 보호에 앞장서며 구성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내용을 알게 돼 회사에 대한 더 큰 자부심을 갖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아.그.위.그. 캠페인 실천을 계속하며 회사의 환경 보호 노력에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아.그.위.그. 캠페인은 대외적으로도 확산, 진행되고 있다. 스타들 중에서는 2NE1 출신 공민지, 탤런트 정경호 이어 소녀시대 효연 등이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참여를 알렸다. 

SK이노베이션은 인스타그램에 아.그.위.그. 챌린지 인증샷이 게재된 수만큼 지구온난화 방지를 위한 맹그로브 나무를 기부할 계획이다. 맹그로브 나무는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다른 나무 흡수량의 3배에 달해 지구온난화 현상을 막는 데에 탁월한 역할을 한다.

한편 SK이노베이션 신입사원들은 2주간의 SK그룹 연수를 마치고 지난달 21일부터 SK이노베이션 계열 연수를 받기 시작했다. 100여명의 신입사원들은 3주 간의 연수를 마치고 2월 중 현업 부서에 배치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