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전문기업 해줌, 전력중개사업자 1호 등록
태양광 전문기업 해줌, 전력중개사업자 1호 등록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00개 발전소 시공·관리로 노하우 쌓아
해줌 전력중개사업 서비스 페이지.
해줌 전력중개사업 서비스 페이지.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태양광 IT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자 1호로 등록되는 등 우수한 기술력과 노하우를 인정받고 있다.

해줌은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자 1호로 등록하고 전력중개시장에 참여했다고 13일 밝혔다.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은 1MW 이하의 신재생에너지와 전력저장장치(ESS), 전기자동차에서 생산·저장한 전력을 중개사업자를 통해 전력시장에서 거래하는 사업이다. 이미 2016년도에 시범사업단이 결성됐으나 전기사업법의 개정이 지난해 말에 이뤄지면서 올해 초 시행됐다.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에서 중개사업자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에게 △생산전력 및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의 거래 대행 △태양광 설비의 유지보수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발전사업자는 다수의 발전소를 통합해 운영하는 중개 사업자를 통해 관리 비용을 줄이고 복잡한 전력 거래 프로세스를 위탁해 보다 편하고 저렴하게 발전소를 운영할 수 있다.
 
전력중개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발전량 예측 기술이다. 중개 사업자는 24시간 뒤의 발전량 및 1시간 후의 발전량을 예측해 전력거래소에 제출해야 한다. 이 기술로 전력 거래소는 전력 계통의 안정성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해줌은 국내 발전량 예측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2013년 국내 최초로 런칭한 햇빛지도에 발전량 예측 기술을 도입했으며 그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6년 소규모 전력중개사업 시범 사업자로 선정됐다. 현재 해줌의 발전량 예측 기술은 한국에너지공단 경제성 분석 시뮬레이션에 적용돼있으며 산업통상자원부의 소규모 분산자원 중개시장서비스 상용화 기술 개발 및 실증 R&D 사업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함께 참여하고 있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해줌은 전국 2,800개가 넘는 발전소를 시공·운영하며 발전량 예측 기술을 활용해 사후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라며 “해줌은 앞으로 발전량 예측, 이상감지 기술 등을 오픈API 형태로 제공해 타사업자가 해줌의 기술을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해줌 전력중개사업 서비스 문의 및 신청은 해줌 홈페이지(www.haezoom.com/vpp)에서 가능하다.

한편 해줌은 태양광 온라인 플랫폼을 개발해 일반인이 쉽게 태양광 관련 정보를 접하고 사업을 검토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4년 12월에는 ‘대한민국 환경·에너지대상’ 경영부문 대상을 받았으며 2017년 누적 50억원의 기관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 

지난해 해줌은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4년 연속 태양광 대여사업자로 선정돼 현재까지 가구 수 기준 점유율 1위를 달성, 태양광 확대·보급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있다.

3월에는 독일 베를린에 유럽 법인을 설립해 전세계 발전량 예측 기술을 연구하고 있으며 해외 진출 경쟁력을 확보했다.

더불어 해줌은 ‘희망해줌 프로젝트’로 에너지 취약층을 위한 태양광 설치 지원에도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