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LNG 냉열 활용해 지역상생 강화
중부발전, LNG 냉열 활용해 지역상생 강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보령LNG터미널과 온실가스 감축 등 추진
보령LNG터미널 냉열활용 업무 협약 체결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보령LNG터미널 냉열활용 업무 협약 체결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LNG 냉열을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 등 지역상생에 활용하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13일 보령시 본사에서 보령시, 보령LNG터미널과 지역상생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보령LNG터미널 냉열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LNG를 해외에서 액화된 상태로 수입을 해 수요처에 공급하기 위해 기화를 시킬 때 발생하는 냉열(-162°C)을 발전소와 지역상생을 위해 활용하고자 하는 발상에서 출발하게 됐다.

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와 보령LNG터미널, 보령시는 냉열을 활용함에 있어 유리한 위치에 있다. 보령발전본부는 터미널과 부지 경계가 맞닿아 있고 보령시가 계획 중인 냉동창고 등 냉열 활용처도 터미널 인근에 설치할 계획으로 냉열활용에 있어 경제성이 확보된다는 판단이다.

협약에 따라 현재 보령발전본부에서 운영되고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습식 이산화탄소 포집설비의 포집공정과 액화설비에 우선적으로 냉열을 활용해 소내전력 절감 및 연간 1만1,000톤의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할 계획이며 보령시는 수산물 냉동창고에 LNG 냉열을 활용함으로써 냉동기 설치가 필요 없어져 전력비 등 운영비를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다. 또한 보령LNG터미널은 냉열 제공으로 추가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보령LNG터미널 냉열을 활용해 추진되는 사업은 유리한 입지와 수요가 만들어낸 최상의 사업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향후 드라이아이스 생산, 냉열발전 등 냉열을 활용하는 여타 사업으로도 확장 가능성이 열려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LNG 냉열 활용이라는 발상의 전환이 지역상생 사업으로 거듭났고 온실가스 감축과 지역 일자리 창출이라는 정부 정책에도 부합돼 큰 의미가 있다”라며 “또한 앞으로도 창의적인 발상과 지역상생 사업추진으로 한층 더 국민에게 사랑받는 친환경 에너지산업의 선두 주자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