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FKO 2019] 대성히트펌프, 복합열원히트펌프 ‘첫 선’
[HARFKO 2019] 대성히트펌프, 복합열원히트펌프 ‘첫 선’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열 및 공기열 비롯한 냉·난방 종합 공조시스템 전시
대성히트펌프 복합열원히트펌프.
대성히트펌프 복합열원히트펌프.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대성히트펌프(주)(대표 유지석)은 오는 3월12일부터 15일까지 경기도 킨텍스에서 열리는 ‘제15회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 2019)’에 참가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복합열원히트펌프를 비롯해 지열 및 공기열을 비롯한 냉난방 종합 공조시스템을 소개한다.

이번에 첫 선을 보이는 복합열원히트펌프는 기존의 해수열원히트펌프에 공기열원히트펌프를 하나의 제품으로 결합시킨 모델로 향후 어가(漁家)에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는 제품이다.

대성히트펌프는 고온수(65℃) 지열히트펌프도 참관객의 큰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제품은 기존 제품들보다 출수온도가 높아 고온을 필요로 하는 현장에 적합하다.

대성히트펌프는 국책과제에도 적극 참여해 새로운 기술력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집단 주거시설의 고밀도 대용량 지열시스템 실현을 위한 주주지열정(SCW) 기술개발’에 TEN을 포함한 5개 참여기관과 아파트 277세대에 지열을 이용해 냉·난방을 공급하는 현장 준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 시스템은 향후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 표준 모델이 될 수 있어 그 기대가 매우 크다.

이외에도 ‘발전소 온배수 특성분석을 통한 수열원 이용 기술개발’은 300RT 히트펌프를 이용 발전소에서 나오는 온배수를 활용 발전소 인근 영농단지(시설원예단지)에 냉·난방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현재 제주대학교, 중부화력발전소와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다.

대성히트펌프의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에 소개되는 기술과 제품이 향후 대성히트펌프가 추구하는 방향으로 선택과 집중으로 냉·난방시장을 선도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