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미세먼지 저감 통한 대기질 개선 역량 집중
한난, 미세먼지 저감 통한 대기질 개선 역량 집중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탄소·친환경 경영, 대기오염물질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 선도
제4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관리과
제4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출처: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관리과).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경제적인 에너지공급시스템인 열병합발전소 등의 안정적 운영을 통해 친환경, 고효율, 저탄소 에너지인 지역난방 및 냉방을 확대 공급함으로써 국가경제에 기여함은 물론 정부의 미세먼지 배출저감 정책을 적극 이행해 대기질 개선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4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의 ‘2014~2018년 지역난방부분 에너지소비절감 및 환경개선 효과에 따르면 지역난방은 개별난방대비 에너지사용량 23.5%,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49.2%, 온실가스 배출량 23.0%이 감소해 환경개선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입증된 바 있다.

한난은 기후변화 위기를 발전의 기회로 활용하고자 오는 2025년까지 2015년대비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30% 저감을 목표로 친환경 중심의 연료전환, 최첨단 대기오염 방지시설 도입, 설비개선, 기술개발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난의 관계자는 먼저 한난이 운영 중인 열생산시설 대부분은 친환경 청정연료인 LNG를 사용하고 있으며 유류연료 사업장인 대구, 청주의 경우 LNG 열병합발전설비로 전환을 결정해 개체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며 양산 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의 경우 질소산화물 배출설계기준을 법적기준(20ppm)대비 25% 수준(5ppm)으로 강화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발생을 획기적으로 저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화성, 파주 등 4개 사업장의 열생산 시설에 약 85억원을 투자해 미세먼지의 전구물질인 질소산화물 저감설비를 설치, 대기오염물질을 약 50% 저감했다고 덧붙였다.

이의 일환으로 한난은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미세먼지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 등 친환경 경영을 적극 실천한 결과 환경부(수도권대기환경청)로부터 총량관리 최우수 사업장으로 두 차례 선정된 바 있다. 20185월 환경부 및 영국 Carbon Trust사로부터 지역난방 열 및 전기에 대한 저탄소제품 국·내외 인증을 취득했다.

한난의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난은 지속적인 저탄소·친환경 경영을 통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