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는 산업구조·에너지체계의 근본적 변화”
“수소경제는 산업구조·에너지체계의 근본적 변화”
  • 김창수 기자
  • 승인 2019.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칠승 의원, ‘이젠 수소경제다!’ 1차 토론회 개최

권칠승 의원(앞줄 우2번째)을 비롯한 토론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권칠승 의원(앞줄 우2번째)을 비롯한 토론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창수 기자] 수소산업이 우리나라의 미래 성장동력과 일자리 창출 블루오션으로 발전할 것이란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수소경제 활성화 필요성 및 로드맵 성공을 위한 방안’을 주제로 개최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수소경제는 산업구조·에너지체계의 근본적 변화를 불러 올 것으로 사전에 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환영사를 통해 “왜 수소경제 활성화가 필요하고 수소 로드맵 성공이 국민들에게 어떤 도움이 될지 등에 대해 각 정부 부처와 기업, 학계와 함께 지혜를 모으고자 한다”고 말했다.

권낙현 H2KOREA 실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토론회에는 박영선, 백재현, 박재호, 윤준호, 노웅래, 김태년, 조응천,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박진남 경일대 교수, 박순찬 현대차 이사, 안국영 한국기계연구원 연구위원 등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축사를 한 박영선 의원은 “수소차 운행 시 1분당 714명이 호흡하는 공기를 정화하며 서울시 전체의 차량을 수소차로 대체할 경우 연간 1,500만명이 사용 가능한 공기 정화 효과가 있다”라며 “수소경제시대를 선언한 일본보다 대한민국이 먼저 달성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진남 경일대 교수는 발표를 통해 “수소 인프라를 기반으로 수송용 수소의 확대와 산업용 수소로의 응용이 가능하다”라며 “수소충전소 보급 시 비용 대비 충전소 수를 가장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교수는 지속 가능한 사회는 모든 에너지원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해 달성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순찬 현대차 이사는 ‘수소 생태계 밸류체인과 향후 전망’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수소에너지는 에너지 안보와 친환경 이슈 확대·신성장 동력 등을 위해 필요한 궁극의 미래 에너지”라며 현재 Kg당 7,000~1만2,000원 수준인 수소 공급 가격이 효율화와 충전소 가동률 개선 등으로 단계적으로 인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진 토론회에서는 김봉석 산업통상자원부 수소경제팀장은 “우리나라는 수소경제를 이행할 수 있는 초기 기반이 충분하며 아직 세계적으로 초기 단계인 수소경제 선점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주엽 국토부 교통정책조정과장은 “고속도로와 세종시 및 혁신도시 인근 수소충전소 구축을 추진하겠다”라며 또한 수소버스 누적 2,000대 도입을 목표로 충전 인프라 및 지원방안 마련 등 수소버스 운행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김민표 과기정통부 원천기술과장은 “과기정통부와 기재부·산업부·환경부·국토부·해수부 등 6개 부처가 산·학·연 전문가 100여명과 함께 기술개발 로드맵 수립에 착수키로 했다”고 말했다.

김영우 환경부 푸른하늘기획과장은 “지속가능성에 기반을 두고 4E(Energy, Environment, Economy, Equity)를 통합하는 추진 전략이 필요하다”며 로드맵 성공을 위한 방안에 대해 밝혔다.

‘이젠 수소경제다!’시리즈 다음 토론회는 ‘수소충전소 설치 및 체계적 안전관리 방안 모색’을 주제로 오는 20일 오후 2시 의원회관 2간담회의실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