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재무위기 극복 강력한 자구노력 본격 추진
석유公, 재무위기 극복 강력한 자구노력 본격 추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경영계획 발표 및 결의대회 가져
한국석유공사 임직원들이 비상경영에 대한 결의를 다지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임직원들이 비상경영에 대한 결의를 다지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공사는 7일 울산 본사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강력한 자구노력을 담은 ‘비상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위기 극복을 위한 결의대회를 가졌다.

2018년 결산 결과 석유공사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3,675억원 증가한 5,434억원에 달했으며 부채원금 6,742억원 상환에도 불구하고 대형화 사업의 후유증으로 막대한 영업외비용이 발생해 1조1,595억원의 당기순손실을 입었다.

이에 따른 급격한 자본감소로 인해 부채비율이 2,287%로 급증, 석유공사는 심각한 재무 위기상황을 맞게 됐다.

이러한 자본감소와 부채비율 급증은 과거 석유공사의 대형화시기(2008~2012년)에 이뤄진 해외투자사업의 자산손상 등에 의한 것으로서 과거의 부실을 정리하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구조조정을 추진해 나가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자본감소의 주요내용은 △2008년부터 자원개발사업과 연계해 추진해 온 이라크 쿠르드 SOC 투자금 중 회수불가능 금액(6,352억원)의 손실 처리 △2011년 매입한 미국 이글포드사업 관련 2016년에 유치한 신규사업 조건부 투자유치금액(4,305억원)의 자본인정 취소에 따른 부채 전환 △과거 대형화 시 차입금에 대한 이자비용(4,260억원) 등이다.

이날 발표된 ‘비상경영계획’에는 재무구조개선, 인력구조조정, 비용절감을 통해 부채비율을 올해 1,200%대로, 내년에는 500%대로 대폭 낮추는 방안이 담겼으며 이는 2016년부터 추진해 온 구조조정 계획보다 한층 강화된 수준이다.

석유공사는 기존의 비 핵심자산 뿐만 아니라 우량자산인 A사와 B자산에 대해서도 지배력을 유지하는 범위 내에서 상당부분의 지분매각을 올해 중에 완료하고 관계부처와 협의를 거쳐 수익성 있는 우량자산을 패키지화해 민간참여를 유도, 자본을 확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016년부터 추진해 온 인력감축도 한층 더 강화해 상위직원 현원 10% 감축, 해외근무자 23% 감축, 장기근속자 명예퇴직 유도 등을 추가해 강도 높은 구조조정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예산을 긴축편성하고 예산집행 단계에서는 절감액을 전년 5%에서 30%로, 유보액을 15%에서 20%로 상향하는 등 엄격한 비용통제를 실시 중이며 사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경영 TF’를 설치해 고강도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현재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은 솔선수범의 각오로 올해 초에 비서진 대폭축소와 임원기사 공동운영을 시작했고 상반기 중 임원숙소를 매각, 규모를 축소해 임차할 계획이다.

특히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은 전년도에 이어 올해에도 임금 50%를 반납하는 등 강도 높은 비상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근본적인 체질개선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의 사랑을 받는 공기업으로 다시 태어나겠다는 각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