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12일 두바이유 등 유가 상승
[국제유가] 12일 두바이유 등 유가 상승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12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를 비롯해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이 모두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08달러 상승한 56.87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09달러 상승한 66.67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0.34달러 상승한 67.15달러에 마감됐다.

12일 국제유가는 사우디 4월 원유생산 축소계획 영향 지속, 미 달러 약세, EIA의 올해 미 원유생산 증가세 둔화 전망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지만 세계 석유수요 증가세 둔화 전망 등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했다. 

사우디는 공식적으로 3월에 이어 4월에도 원유생산량을 1,000만배럴 미만으로 유지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사우디의 생산량 목표는 1,031만배럴이나 시장 재균형 및 여타 감산참여국들의 감산을 독려하기 위해 자진해 더 큰 폭으로 생산량을 감축했다. 

주요 6개국 통화가치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29% 하락한 96.94를 기록했다. 

현지시간으로 12일 미국의 에너지정보청인 EIA에서는 올해 미국의 원유생산량을 1,230만배럴로 전망하며 전월 전망치인 1,240만배럴보다 소폭 하향됐다. 

한편 미국의 에너지정보청인 EIA는 올해 세계 석유수요를 전월 전망치인 150만배럴 증가보다 4만배럴 낮은 145만배럴 증가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