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광물 통합 후 '한국광업공단‘ 신설 “반대한다”
광해‧광물 통합 후 '한국광업공단‘ 신설 “반대한다”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해관리公 우리노조, 폐광지역주민 4,041명과 탄원서 제출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해외자원개발사업에 대한 투자 부실로 막대한 손실이 초래되면서 한국광해관리공단을 한국광물자원공사로 통합을 추진하는 ‘한국광업공단법안’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광해관리공단 우리노동조합(위원장 홍기표, 이하 우리노조)은 강원도 태백, 정선, 삼척, 경북 문경, 전남 화순 등 폐광지역 주민 4,041명의 한국광업공단 법안 반대 탄원서를 13일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우리노조에 따르면 지난 정권의 해외자원개발 부실에 따른 문제를 졸속통합으로 해결하려는 시도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통합에 따른 직접적인 피해를 입게 될 폐광지역 주민과 힘을 합쳐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탄원서에 따르면 그동안 광해관리공단은 폐광지역의 오염된 환경을 복원하고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설립된 기관인데 과거 해외자원개발 실패로 인해 파산 직전인 기관과 통합하는 것은 폐광지역을 위해 활용돼야 할 각종 재원을 광물자원공사의 부채 청산에 사용하겠다는 것이라고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무리 다른 조치를 취하더라도 결국 그 피해는 폐광지역에 고스란히 돌아가게 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변명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폐광지역은 그동안 이미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고 폐광지역을 위해 설립된 광해관리공단을 전혀 상관도 없고 책임도 없는 일로 엮어 폐광지역을 위하는 본연의 업무를 하지 못하도록 한다면 폐광지역은 최소한의 권리조차 지키지 못하고 버려진 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폐광지역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상황인 점을 고려해 폐광지역 주민들의 간절하고 절박한 목소리를 들어달라고 호소했다. 

탄원서 제출 이후  홍기표 광해관리공단 우리노조 위원장은 “선 통합 후 대책의 대책 없는 통합으로는 결국 모두가 공멸하고 말 것”이라며 “재무구조 개선, 신사업 발굴 등 합리적 대책 마련이 선행돼야 할 것”이라는 뜻을 피력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한국광물자원공사를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통합하고 두 공단을 한국광업공단으로 신설하는 내용의 ‘한국광업공단법’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