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협력사와 친환경 동반성장 ‘박차’
중부발전, 협력사와 친환경 동반성장 ‘박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大·中企 그린파트너십으로 미세먼지 저감
한국중부발전과 현대요업(주) 관계자들이 소성로 연료전환장치 앞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과 현대요업(주) 관계자들이 소성로 연료전환장치 앞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중소기업과 함께하는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에 적극 대응하고 있어 대중소기업 그린파트너십의 새로운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중부발전은 협력기업인 현대요업(주)의 점토벽돌 등을 구워내는 장치인 소성로(燒成爐)의 연료를 대기오염물질을 대량 배출하는 벙커C유 대신 청정연료인 LNG를 사용하는 에너지 전환설비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를 통해 현대요업은 작업환경 개선은 물론 매년 2억원 상당의 비용 부담을 덜었으며 미세먼지 유발물질을 저감할 뿐만 아니라 인증된 온실가스 배출권에 대해서는 중부발전과 장기 구매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매년 6,600만원의 부가 수익을 올리고 있다.

또한 다자간 성과공유협약을 통해 배출권 수익의 일부를 또 다른 중소기업 지원 및 사회환원에 기여함에 따라 일석사조의 효과를 내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국민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미세먼지를 중소기업과 함께 그린파트너십으로 저감하는 친환경 동반성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중부발전은 지속적인 그린파트너십으로 환경에 대한 의식향상과 청정연료 전환지원을 올해 2~3개 중소기업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