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UN 환경총회서 집단에너지 미래기술 주제발표
한난, UN 환경총회서 집단에너지 미래기술 주제발표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난방 효율화 및 활성화 방안 논의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지난 13(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제4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에 참석해 집단에너지의 미래 기술을 주제로 발표 및 토론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는 2014년부터 2년 주기로 개최되는 정례 회의로 회원국 전체가 참가해 UN 환경기구의 사업계획 및 예산 확정, 주요 환경이슈를 토의하는 국제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폴란드, 르완다 등 9개국 정부 고위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특히 미래기술 세션에는 인도, 아랍에미리트, 남아프리카 등 5개국 집단에너지 관련 정부 및 기업 관계자와 아시아개발은행(ADB) 담당자 등이 참석해 도시 미래기술 및 집단에너지의 미래에 대해 심도 깊게 토론했다.

한난은 이번 UN 환경총회 도시 정상회의에 참석, 각국 정부 고위 관계자 및 민간 기업 대표를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도시 개발을 위한 집단에너지 미래기술사례로 한난 중앙지사 집단에너지사업모델을 소개했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중앙지사는 주변의 자원회수시설, 열원 및 매립가스(LFG) 등을 활용해 지역 냉·난방을 공급하는 공사의 대표적인 친환경 집단에너지사업 모델이다.

한난의 관계자는 이번 UN 환경총회 참석을 통해 대한민국 친환경 에너지공기업으로서 UN 환경기구의 지속가능개발 목표를 공유하고 한난의 집단에너지기술력을 적극 홍보함은 물론 향후 해외 집단에너지사업 보급 확대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