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14일 두바이‧WTI유 ↑, Brent유 ↓
[국제유가] 14일 두바이‧WTI유 ↑, Brent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14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를 비롯해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상승한 반면 북해산 브렌트유는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35달러 상승한 58.61달러에 마감된 반면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0.32달러 하락한 67.23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95달러 상승한 68.17달러에 마감됐다. 

14일 브렌트유 기준 국제유가는 OPEC의 2019년 세계 석유수요 전망치 하향 조정, 중국 경제성장 둔화 우려, 미 달러화 강세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지만 베네수엘라 원유 수출 차질 지속, 미국의 이란 원유 수출 추가 제제 추진 등으로 유가 하락폭이 제한을 받았다. 

OPEC은 3월 석유시장보고서에서 2019년 세계 석유수요를 전월대비 4만배럴 하향 조정한 9,996만배럴로 전망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올해 1월~2월 중국의 산업 생산이 전년 동기대비 5.3% 증가한 것으로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는 17년래 최저 증가율이다. 

주요 6개국 통화가치 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18% 상승한 96.72를 기록했다. 

베네수엘라의 원유 수출은 3월7일 대규모 정전 사태 이후 계속 중단된 상황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5월 이후 이란의 원유 수출량을 100만배럴 이하로 줄이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미국은 5월에 이란으로부터의 원유 수입이 한시적으로 허용된 국가들에게 예외를 다시 인정해주는 조건으로 이들의 총 원유 수입 규모가 100만배럴 이하가 되도록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최근 이란의 원유 수출량은 125만배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