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일렉트릭, 여성 인재양성 '글로벌 멘토링 프로그램' 추진
슈나이더일렉트릭, 여성 인재양성 '글로벌 멘토링 프로그램' 추진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ISET와 여성과학기술인 성장 지원 맞춤형 멘토링 수행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슈나이더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소장 한화진)와 공동으로 글로벌 멘토링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글로벌 멘토링 프로그램은 국내 이공계 전공 여성 대학생·대학원생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슈나이더일렉트릭과 WISET이 공동으로 주관해 실시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글로벌 기업과의 멘토링을 통해 여성과학기술인의 진로탐색 및 경력개발, 미래설계 등을 지원한다.

3월부터 9월까지 진행되는 글로벌 멘토링 프로그램은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재직자인 멘토와선발된 멘티가 함께 참여하는 실습 프로젝트를 포함한다. 오는 3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연 6회 이상 멘티의 성장을 위한 다채로운 맞춤형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멘티는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방문, 직무 소개 및 인터뷰, 이력서 작성 Tip 등의 인사부 특강, 산업분야의 필수적인 최신 실무기술을 전수하는 SE ACADEMY, 멘토-멘티 그룹 워크숍 프로젝트, 여성 리더십 패널 토의 등에 참여하게 된다.

특히 우수한 성적을 거둔 멘티에게는 특별한 혜택도 주어질 예정이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이 부여한 프로젝트에서 뛰어난 성과를 기록한 멘티그룹에는 별도의 시상이 마련된다.

오는 17일까지 참여 멘티 20명을 모집하고 있으며 이공계 전공 여성대학·대학원 재학생 및 최종 학위 취득 2년 이내 졸업생이면 지원 가능하다. 전기공학, 컴퓨터공학, 기계공학, 에너지공학, 전자공학, 화학공학 등의 전공자를 우대하며 접수는 WISET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다양성 및 포용성정책을 기반으로 개인의 고유한 가치를 존중하고 포용적인 기업문화를 조성하는데 힘쓰고 있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은 글로벌 멘티 프로그램을 통해 이공계 전공 청년 여성들의 경력 개발에 기여하는 한편 젊은 여성 인재들에게 슈나이더일렉트릭을 더 많이 알릴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양성 평등 및 인재성장을 지원하는 문화 조성 공로는 외부 기관에서도 인정받았다. 에티스피어 인스티튜트(Ethisphere Institute)의 세계에서 가장 윤리적인 100대 기업, 포춘(Fortune)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블룸버그 성평등지수(Bloomberg Gender-Equality Index), 카탈리스트어워드(Catalyst Award) 등에 선정 및 수상했다.

올해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는 글로벌 멘토링 프로그램 외에도 이공계 대학생의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에코스트럭처 랩(EcoStruxure Lab) 공모전을 실시해 국내 STEM분야 전공 학생들의 대담한 아이디어를 지원한다.

김경록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 대표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은 도전과 변화를 이끌어내는 다양한 인재의 성장을 지원한다라며 이는 내부 조직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에 걸쳐 실현돼야할 당연한 가치라고 전했다.

이어 김 대표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한국의 여성 인재가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