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물의 날 맞아 지역하천 살리기 활동
석유관리원, 물의 날 맞아 지역하천 살리기 활동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북부본부 등 전국 12개 사업장 인근 하천 정화
석유관리원 임직원들이 경기도 성남시 본사 인근 탄천 주변에서 쓰레기를 줍고 있다.
석유관리원 임직원들이 경기도 성남시 본사 인근 탄천 주변에서 쓰레기를 줍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22일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시민·환경단체 등과 함께 전국 12개 사업장 인근 지역의 하천 정화활동을 펼쳤다.

석유관리원의 수도권북부본부 소재 경기도 의정부시 부용천부터 본사 인근 성남시 탄천, 세종시 조치원읍 조천, 전북 완주군 석탑천, 부산시 조만강, 제주도 수산저수지 등 전국 각 지역에서 진행된 이번 물의 날 행사에는 석유관리원 임직원들과 각 지역 시민·환경단체 등 400여명이 참여했다.

석유관리원은 이날 △하천 주변 쓰레기 수거 △희망의 씨앗(유용 미생물 흙공) 던지기 △희망의 꽃(창포) 심기 △친환경제품 사용의 필요성 알리기 등 수생태계 복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행사에 참여한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환경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세대만이 아니라 미래세대를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큰 일이 아니더라도 이렇게 우리가 살고 있는 주변지역부터 돌아보며 작게나마 실천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